'우다사' 호란, 20년 인연 썸남 최초 공개
'우다사' 호란, 20년 인연 썸남 최초 공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7 16:34
  • 수정 2019-12-1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가수 호란이 기타리스트인 썸남을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호란은 18일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 6회에서 20년 인연의 ‘썸남’인 기타리스트 이준혁을 최초 공개한다. 호란은 지난 5회 방송에서 자신의 집에 놀러온 지인들의 연애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할 것 같아, 안할 것 같아?”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겨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이어지는 우다사 메이트들의 추궁에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했다는 긍정 메시지로 답변을 대신하며 예고에 없던 깜짝 고백으로 출연진들의 축하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호란이 우다사 하우스에서 진행된 ‘미리 크리스마스 파티’에 썸남 이준혁을 초대하며 성북동 시스터즈와의 만남을 성사시켰다. 첫 등장만으로도 독보적인 아우라를 뿜어낸 이준혁의 정체는 20년 경력의 기타리스트다. 이준혁은 “호란과 1999년부터 알고 지낸 사이다. 메탈음악 장르를 꾸준히 이어가는 데 호란의 응원과 질책이 많은 도움이 됐다”며 호란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낸다.

뒤이어 이들은 20년 전 첫 만남 당시의 기억을 소환하며 거침없는 폭로전을 벌인다. “예전보다 많이 예뻐졌다”는 이준혁의 이야기에 호란은 쌍꺼풀 수술을 셀프 고백하며 “이렇게 될 줄 모르고 당시 못 볼꼴을 많이 보여줬다. 그래서 이 자리가 매우 불편하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준혁은 “호란이 겉보기와 다르게 유리 같은 이미지이고, 귀여운 모습이 많다”며 스윗한 면모를 드러내는 동시에 예전부터 지금까지 변함없는 호란의 습관을 세심하게 밝혀 ‘우다사 메이트’들의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한다.

제작진은 “이준혁 씨가 ‘파티에서 음악을 담당할 뮤지션이 필요하다’는 호란의 요청에 선뜻 응해주며, ‘썸남썸녀’의 동반 출연이 성사됐다”며 “우정에서 사랑으로 발전한 계기와 서로를 부르는 애칭, 결혼에 대한 각자의 생각 등을 솔직하게 공개하며 특별한 공감을 자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호란과 이준혁 씨의 동반 기타 연주와 ‘명품 보컬’이 더해진 로맨틱한 크리스마스 파티 현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덧붙였다.

사진=MB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