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윤지, 남들과 달랐던 오빠 이야기 고백 “세 살 많은 동생이야”
‘동상이몽2’ 이윤지, 남들과 달랐던 오빠 이야기 고백 “세 살 많은 동생이야”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2.17 20:36
  • 수정 2019-12-17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지, 오빠 이야기 화제
이윤지 “세 살 많은 동생”
배우 이윤지가 남들과 달랐던 오빠 이야기를 고백했다./ SBS '동상이몽2' 캡처
배우 이윤지가 남들과 달랐던 오빠 이야기를 고백했다./ SBS '동상이몽2'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배우 이윤지가 어릴 때부터 남달랐던 오빠에 대한 이야기를 고백했다.

지난 16일 오후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이윤지가 가족들과 함께한 친정아버지 생신잔치를 담은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윤지는 친오빠를 다정히 챙기는 모습을 보이며 남다른 우애를 자랑했다. 이윤지는 "오빠가 남들과 많이 다르다. 어릴 때부터 느꼈던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고백했다.

이윤지는 "제가 철이 빨리 들었어요 라고 말하기는 그렇지만, 제가 누나다 생각하고 지냈던 것 같다. '나는 세 살 많은 동생이 있다' 그랬다"며 "제가 가진 특별함이 있다면 오빠에게서 왔다고 생각이 들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이윤지의 어머니는 어린 시절, 오빠의 옆에 항상 이윤지를 따라 보냈다며 "보디가드로 보냈다. 오빠 따라 항상. 그런데 쟤는 안 하고 윤지가 뭐든지 열심히 했다"며 지난날을 떠올렸다. 어머니는 이어 이윤지를 향해 "오빠 덕분에 이렇게 더 훌륭한 인격이 됐어"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윤지는 틈틈이 오빠의 식사를 챙기는 모습을 이어나갔다. 그때, 라니가 이윤지의 오빠이자 자신의 외삼촌에게 다가가 과자를 건넸다. 라니는 이윤지에게 "삼촌 하나 줘도 돼?"라고 물었고, 서로를 향해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윤지는 "지금 라니와 제일 눈높이로 놀아주는 사람이 삼촌이다"며 둘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