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독' 라미란-박지환 기싸움에 등터지는 서현진
'블랙독' 라미란-박지환 기싸움에 등터지는 서현진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17 22:31
  • 수정 2019-12-17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블랙독'에서 서현진이 라미란과 박지환의 기싸움에 당황스런 상황에 놓였다.

17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월화 드라마 '블랙독'에서 고하늘(서현진 분)이 진학부와 신경전을 벌이는 3학년 부장 송영태(박지환 분) 때문에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

가뜩이나 개학 첫 날이라 여러 업무에 치여 지쳐 있던 고하늘. 박지환은 진학부에 속한 도연우(하준 분)가 교육방송에 나가겠다고 수업 시간을 바꿔달라는게 꼴 보기 싫어 그를 골려 주기 위해 일부러 진학부와 같은 시간에 회의를 잡았다.

이 사실을 모르는 고하늘은 진학부 회의가 잡힌 걸 잊고 3학년 회의에 갔고, 이로 인해 진학부 부장 박성순(라미란 분)은 분노했다.

박성순은 이후 진행된 부장 회의에서 진학과 관련한 행사를 기획하는 데 대해 송영태가 "진학부가 진행하면 3학년부가 돕겠다"는 발언을 하자 "양아치 아니냐. 엄밀히는 3학년 학부모 상담도 같이 하는 건데 이게 왜 3학년부가 도와주는 일이 되냐. 막말로 3학년부가 제삿상 차리는데 왜 진학부가 사과 깎고 동태전 다 부쳐야 되느냐. 이거야말로 생양아치 아니냐"고 날을 세웠다. 송영태는 "어떻게 제삿상을 차리겠다는 말을 하냐. 이거 뭐 다 죽여버리겠다 그런 말 하는 거냐"고 고함을 쳤다.

고하늘은 자신 때문에 진학부 회의를 못 하게 되자 미안한 마음에 박성순을 비롯한 진학부 교사들에게 사과 쪽지와 티를 돌렸다.

사진=tvN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