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일부 품목 판매가 인상…“새우버거 3900원”
롯데리아, 일부 품목 판매가 인상…“새우버거 3900원”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2.18 16:03
  • 수정 2019-12-1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리아 새우버거./롯데GRS 제공
롯데리아 새우버거./롯데GRS 제공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롯데리아는 오는 19일부터 전체 운영 제품 중 버거와 디저트등을 포함한 26종(버거류 13종, 디저트류 6종, 드링크류 2종, 치킨류 5종)에 대해 판매 가격을 조정한다고 18일 밝혔다.

불고기·새우버거는 각각 3800원에서 3900원으로 100원, 롱치즈스틱은 1700원에서 1800원으로 100원 인상했다. 평균 인상률 2.0%다. 롯데리아 대표 디저트 메뉴인 치즈스틱과 양념감자, 지파이 등은 인상에서 제외됐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속적인 임차료 및 인건비 상승과 각종 원자재 가격 등 제반 경비 증가에 따른 것이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이번 가격 인상은 원자재 가격, 인건비 상승 등 기타 경제적 요인들로 인해 불가피하게 결정했다”라며 “향후 최고의 맛과 품질의 서비스로 고객에게 보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