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의류건조기 ‘자발적 리콜’ 전면 확대…소비자 신뢰 회복할까
LG전자, 의류건조기 ‘자발적 리콜’ 전면 확대…소비자 신뢰 회복할까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2.18 18:47
  • 수정 2019-12-18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무상서비스 확대해 찾아가는 무상서비스 제공
LG전자가 의류건조기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전면확대한다./ 연합뉴스
LG전자가 의류건조기에 대해 자발적 리콜을 전면확대한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LG전자가 의류건조기 무상서비스를 ‘자발적 리콜’로 전면 확대키로 했다.

LG전자는 18일 의류건조기의 결함이나 위해성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자발적 리콜을 실시함으로써 고객에 대한 진정성 있는 책임을 끝까지 다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의류건조기 사안과 관련해 고객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저희 제품을 사랑해주시는 고객들께 감동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그동안 고객이 요청하면 제공해 왔던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 강화, 개선 필터 등 성능과 기능을 개선하는 무상서비스를 확대해 찾아가는 무상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서비스 홈페이지 게시, 문자메시지 등 여러 경로를 통해 건조기를 사용하는 고객들께 무상서비스를 먼저 알리고 빠른 시일 내에 완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LG전자는 현재 품질보증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가 신청인들에게 위자료 10만원을 지급하라는 조정안은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구속력이 있는 조정안이 아닌 데다 품질보증책임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기 때문에, 위자료가 아닌 전면 무상 리콜을 실시하겠다는 설명이다.

앞서 LG전자는 고객들이 우려와 불편 없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의류건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난 8월 소비자원이 면밀히 검토해서 내린 시정권고를 모두 받아들여 무상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