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 시장 돈가스, 제주도로 이전 “쫓겨나듯이 와 슬퍼”
포방터 시장 돈가스, 제주도로 이전 “쫓겨나듯이 와 슬퍼”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2.19 00:05
  • 수정 2019-12-1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방터 시장 돈가스, 제주도로 이전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 “쫓겨나듯이 와 슬프다”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이 백종원 소유 호텔로 이전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이 제주도로 이전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과의 약속을 지켰다.

18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 사장을 위해 제주도에 가게를 마련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돈가스집 부부를 위해 발 벗고 나섰고, 직접 제주도에서 가게 자리를 알아봤다.

돈가스집 사장은 "요즘 가만히 있으면 이유 없이 눈물이 나온다. 기분 좋게 오고 싶어서 오는 게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쫓겨나듯이 오는 것 같아서"라며 털어놨다.

돈가스집 사장 아내 역시 "막상 떠난다고 하니까 눈물 날 것 같다. 애정이 많이 갔던 가게고 당신하고 내가 같이 처음으로 일했던, 만들어낸 가게인데. 처음에 장사 시작할 때처럼 잘할 수 있을까. 못하면 어떡하지"라며 걱정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이나 사모님 두 분이 일하는 모습을 보고 멋있게 생각하고 그런 모습을 흉내 내고 싶어 하는 젊은 사람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 그런 환경이 워너비가 됐으면 좋겠다 싶은 마음에 제대로 해주고 싶은 거다"라며 응원했다.

한편 포방터 시장 돈가스집은 ‘골목식당’에 나와 큰 화제를 불렀다. 이후 가게에는 손님들이 끊이지 않았고 이로 인한 민원으로 이들은 식당을 옮기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