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헬스 지옥에서 완성한 모델 몸매 대공개
기안84, 헬스 지옥에서 완성한 모델 몸매 대공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19 14:55
  • 수정 2019-12-19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만화가 기안84의 화보 촬영 이야기가 공개된다.

20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325회에서는 대망의 화보 촬영에 돌입한 기안84와 이를 위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특급 스타일링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화보 촬영 날이 밝아오고 기안84는 아침부터 긴장감이 가득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끈다. 하지만 이내 달라진 자신의 몸을 보며 마치 이소룡에 빙의한 듯 한 편의 모노드라마를 찍어 보는 이들의 박장대소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촬영장에 도착한 기안84는 현장에 마련된 케이터링을 보고 정신이 혼미해지는 웃픈 모습을 보인다. 특히 편집장을 소개하는 한혜연조차 외면한 채 “선생님이 안 보이고 주스만 보이네요”라고 말하며 공복감에 힘겨워하는 표정으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폭소를 유발할 전망이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기안84는 의상 피팅에 나서며 2주간 담금질한 몸매를 한혜연에게 공개한다. 기안의 달라진 몸을 본 한혜연은 그동안의 불안과 걱정이 일순간에 날아간 듯 “어머~어머!”라고 연신 감탄만 내뱉었다고 해 어떤 변신이 이뤄졌을지 관심이 쏠린다.

또한, 기안84의 노력에 감동한 한혜연은 오직 기안만을 위한 특급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슈스스의 손길이 더해져 탄생한 모델 84의 자태에 현장의 스태프들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과연 새롭게 태어난 기안84의 모습이 어떤 놀라움을 선사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사진=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