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인어'에서 문체부 차관된 최윤희 누구?
'아시아의 인어'에서 문체부 차관된 최윤희 누구?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12.19 15:23
  • 수정 2019-12-1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희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가 19일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으로 임명됐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아시아의 인어'가 최윤희(52)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가 정부 관료로 화려하게 돌아왔다. 최윤희는 1980년대 아시안게임 무대에서 통산 5개의 메달을 목에 걸며 '아시아의 인어'라는 애칭과 함께 당대 최고의 수영 스타였다.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서 만 15세의 나이로 여자 배영 100m와 200m, 개인혼영 200m 종목에서 3관왕을 차지하며 혜성같이 등장한 최윤희는 이후 세 종목에서 모두 아시아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최윤희 신임 차관은 4년 뒤 서울에서 열린 1986년 아시안게임에서도 배영 100m와 200m에서 아시아 기록을 수립하며 2개 종목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아시아게임에서만 금메달 5개를 딴 한국 수영의 레전드다.

지금의 아이돌 뺨 치는 인기를 누렸던 최윤희 신임 장관은 1991년 가수 유현상 씨와 결혼했다. 13살의 나이 차를 극복한 두 스타의 결합은 세기의 결혼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윤희 신임 차관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과 2004년 아테네올림픽 등 국제대회 수영 종목 해설위원으로 활동했고, 2005년 대한체육회 스포츠외교 전문인력으로 선발돼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이후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 영역을 넓힌 그는 2007년 최윤희스포츠단을 창단해 유망주 육성에 발벗고 나섰다. 2017년에는 한국여성스포츠회 회장으로 선출됐고, 은퇴한 여성 체육인을 대표해 여성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아시아의 인언로 불렸던 최윤희 한국산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 신임 문체부 제2 차관이 선수 시절 금메달을 목에 걸고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최윤희 신임 차관은 지난해 7월 여성 최초로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한국체육산업개발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출자회사로 1990년 처음 문을 열었다. 주요 업무는 1988년 서울 올림픽 시설의 효율적 관리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체육 프로그램 운영이다.

아시아의 인어에서 은퇴 후 체육행정가로 착실하게 경력을 쌓아 온 최윤희 신임 장관은 이제 정부 관료로 인생 3막에 도전한다. 그는 한국 사격의 전설로 불렸던 박종길 문체부 2차관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국가대표 출신 차관으로 체육 역사에 남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