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연임 확정...신한금융 자회사 CEO 대부분 연임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연임 확정...신한금융 자회사 CEO 대부분 연임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2.19 17:59
  • 수정 2019-12-1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연임에 성공했다./연합뉴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연임에 성공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19일 서울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임시 이사회와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고 그룹사 사장단 및 임원 후보에 대한 추천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회사 사장단 인사에서 신한금융은 8명 중 7명이 연임에 성공했고 1명이 신규 선임됐다고 발표했다. 신한금융은 조직의 안정에 힘을 실었다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인사에서 연임에 성공한 인물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 서현주 제주은행장, 김영표 신한저축은행 사장, 배일규 아시아신탁사장, 김희송 신한대체투자운용 사장, 남궁훈 신한리츠운용 사장이다. 

유일하게 CEO가 교체된 신한DS는 신한금융의 디지털 전략을 총괄한 이성용 신한금융미래전략연구소 대표가 선임됐다. 이성용 대표의 후임으로는 이건혁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이 신규 내정됐다. 

반면 부사장급은 변화를 택했다. 신한은행의 경우 임기가 만료되는 7명의 부행장 중 1명만 승진 추천됐다. 

신한금융 퇴직연금사업부문장에는 안효열 신한은행 상무가 신규 선임됐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부사장에는 박태형 한국투자공사 상무를 영입했다.  

이날 자경위에서 내정된 인사들은 각 그룹사 이사회를 통해 자격요건 부합 및 적합성 여부 등을 검증받은 후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