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가세연 ‘무도 성추문’ 주장에 해명... “난 아냐 피해자 없길”
유재석, 가세연 ‘무도 성추문’ 주장에 해명... “난 아냐 피해자 없길”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2.20 09:11
  • 수정 2019-12-20 09:11
  • 댓글 0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한스경제=고예인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이 과거 MBC '무한도전' 출연 연예인의 성 추문을 폭로한 가운데 유재석은 "난 아니다"고 부인했다.

유재석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실시간 검색어에 (내 이름이) 오르고 나한테 그 인물이 아니냐고 얘기하는 분이 많은데 순간 당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물론 나는 아니지만, 그걸 언급하는 것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그렇기 때문에 자리가 난 김에 말씀드린다”며 “늘 얘기하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가세연은 18일 ‘충격 단독. 또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통해 한 연예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인터뷰 녹취를 공개했다.

이 여성은 자신을 "유흥업소에서 일한 사람"이라고 소개하며 성추행 당시 정황을 상세히 묘사한 뒤 "(이 연예인은)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 분"이라고 주장했다.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와 강용석 변호사는 그를 두고 "바른 생활 스타일의 연예인"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무한도전', '유재석' 등 관련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