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황치열-한보름, 멜버니안 최애 코스 완성
'배틀트립' 황치열-한보름, 멜버니안 최애 코스 완성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21 14:08
  • 수정 2019-12-21 14:08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배틀트립'에서 황치열-한보름이 멜버니안 최애 코스를 완성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배틀트립'에는 황치열-한보름이 여행 설계자로, 모델 정혁이 스페셜MC로 출연, 호주 속의 작은 유럽 멜버른에서 여행을 즐겼다.

이 날 여행 설계를 맡은 한보름은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으로 꼽히는 멜버른 여행의 필수코스 그레이트 오션 로드를 소개했다.

황치열-한보름은 헬기 투어를 통해 광활한 그레이트 오션 로드를 한눈에 담는가 하면 눈높이의 전망대에서 가까이 보고, 로크 아드 협곡의 아래에서 절벽의 장엄함을 느끼는 코스로 관심을 높였다. 특히 보는 위치에 따라 다른 느낌을 풍기는 그레이트 오션 로드의 예술 작품 같은 자태가 화면을 가득 채우며 압도감을 선사했다. 황치열은 "진짜 고맙다, 보름아"라며 설계자인 한보름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표했다. 

그런가 하면 한보름은 '내 여행 목표가 현지인처럼 살아보는 것"이라며 멜버니안의 하루를 설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새벽 6시 조깅에 나서 푸른 정원을 내달리는 운동 남매 황치열-한보름의 훈훈한 자태가 보는 이들을 감탄케 했다.

또 두 사람은 멜버니안이 즐긴다는 모닝 커피와 브렉퍼스트로 아침을 시작하고, 현지 마켓과 인기 절정의 펍까지 섭렵하는 등 현지의 삶에 완벽히 녹아 든 듯한 여행으로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황치열-한보름은 멜버니안이 즐기는 주류까지 정복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토마토 베이스에 고추가 들어간 독특한 칵테일 쿠바니타를 추천 받은 한보름은 기대감에 부풀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쿠바니타를 두 모금에 정신이 혼미해져 몸서리 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 그 맛을 더욱 궁금케 했다. 이와 함께 황치열-한보름은 흑맥주에 위스키를 넣어 마시는 멜버른의 폭탄주 보일러 메이커를 소개해 하기도 했다.

'배틀트립'은 금요일로 편성을 이동, 매 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시청자들과 만난다.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