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71회' 역대급 사연 예고…주우재 "보기 힘들다"
'연애의 참견2 71회' 역대급 사연 예고…주우재 "보기 힘들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2 16:19
  • 수정 2019-12-2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연애의 참견2' 71회 예고편이 공개됐다.

19일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네이버 TV캐스트에는 24일 방송되는 71회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예고에는 수십장의 쿠폰을 아껴 배달음식을 시켜먹는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71회 사연의 커플을 본 한혜진은 "미친 거 아니니"라며 분노했고 김숙은 "난 저러면 그냥 바로 갔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서장훈은 "앞으로 평생 저럴거거든"이라고 예상했고 주우재는 "지금까지 봤던 내용 통틀어서 제일 버티기 힘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특히 참견러들은 단체로 “부끄럽다”고 외치며 경악해 71회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17일 방송된 ‘연애의 참견 시즌2’ 70회에서는 지난 주 방송에서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한 이모와 조카의 엇갈린 사랑에 대한 뒷이야기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연녀가 결혼까지 생각한 남친의 아버지가 바로 자신이 믿고 의지하던 이모의 연인으로 밝혀지면서 이들의 엇갈린 사랑에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이날 사연녀는 이모가 결국 자신을 위해 이별을 택했음을 전해와 더 큰 안타까움을 폭발시켰다. 아무도 잘못한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 네 명 중 누구도 행복해지지 않은 상황에 스튜디오는 숙연해졌다. 특히 한혜진과 곽정은은 각각 고모와 이모인 만큼 남다른 몰입을 보이며 눈물을 쏟아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혜진은 “이모 분이 연애를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조카도 중요하지만 세상엔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본인의 인생”이라며 “왜 나이를 더 먹었다고 양보해야 하나. 본인의 행복만 생각하시기 바란다”며 복잡한 심경을 내비쳤다.

연애 박사 곽정은은 “남은 인생을 함께 보내고 싶은 사람을 만나는 건 어려운 일”이라며 “아무도 악의가 없는데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내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다. 일단 결혼이 아니라 사랑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공감가는 현실적인 조언으로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서장훈은 최종 참견으로 “스트레스와 죄책감은 평생 갈 거다. 죽어도 사랑하겠다고 하면 이민가시라”라며 “아무도 없는 곳에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각오가 필요할 것”이라고 촌철살인의 참견을 남겼다.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