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하지원, 어린 환자 우성민 임종에 ‘맴찢 열연’(영상)
'초콜릿' 하지원, 어린 환자 우성민 임종에 ‘맴찢 열연’(영상)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2 17:33
  • 수정 2019-12-2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하지원이 어린 환자 우성민의 임종을 지켜보며 열연을 선사했다.

21일 방송된 JTBC '초콜릿' 8회에서 하지원은 호스피스 병원의 꼬마 환자 우성민과 특별한 작별을 나누는 모습으로 먹먹함을 배가했다. 문차영(하지원)은 자신을 '아이언레이너 3호'라고 믿는 지용(우성민)이 "우리 별 이름은 아이언 130이에요, 지구 평화를 지키는 건 쉽지 않으니 빨리 돌아오래요"라고 말하자 짠한 마음을 드러냈다. "조금만 더 있다가 돌아간다고 해"라는 말에 지용이 "내가 빨리 도라가야 하는데 안 오니까 몸이 막 아프고 그러는 거거든요. 우주선만 오면 돌아갈 거예요"라고 답하자 발개지는 눈가를 누르며 슬픈 감정을 드러냈다.

결국 차영은 지용의 형 민용과의 대화에서 “지용이가 기다리는 우주선, 길이라도 잃어버려서 백년쯤 있다가 늦게 늦게 왔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인다. 문차영의 모습을 지켜본 이강(윤계상)이 요동치는 감정에 혼란을 느끼는 가운데 지용은 급격히 병세가 악화됐고 문차영은 지용의 임종을 병실 밖에서 지키며 먹먹한 눈물을 흘렸다. 이후 문차영은 우주선 모양의 케이크 안 조종석에 지용의 캐릭터와 다른 여러 캐릭터를 함께 넣은 후 ‘땡큐 아이언레인저 3호’라는 편지와 함께 케이크를 완성해 ‘문차영식 작별 인사’로 지용을 떠나보냈다.

그런가하면 문차영은 산에서 실족해 추락한 후 문차영을 애태워 찾던 이강에게 가까스로 구출되며 서로를 향한 마음을 더욱 키워간다. 그러나 자꾸만 끌리는 마음을 밀어내는 이강에게 “그리스는 언제 갑니까?”라는 매몰찬 발언을 들은 후 문차영은 호스피스 병원에서 나가 그리스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보여 안타까움을 더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 이강과 이준(장승조) 사이 묘한 삼각 멜로의 가동을 알리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폭발적으로 끌어올렸다.

사진=JTBC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