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황보라 "패리스 힐튼 편에서 설친다고 욕먹어"
'런닝맨' 황보라 "패리스 힐튼 편에서 설친다고 욕먹어"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2 17:41
  • 수정 2019-12-2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런닝맨' 황보라가 남다른 예능감을 자랑했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게스트로 황보라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황보라는 라이언 레이놀즈, 멜라니 로랑, 아드리아 아르호나와 최종 미션을 하기 전 '런닝맨' 멤버들과 함께할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재석은 황보라가 등장하자 "라이언 레이놀즈 통역으로 나온 거냐"고 물었다. 이에 황보라는 "난 영어 1도 못 한다. 얼마 전에 다른 프로그램에서 패리스 힐튼 출연했을 때 나와서 엄청 욕 얻어먹었다. 영어 저렇게 못 하는데 왜 나왔냐고들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황보라는 "너무 설쳐대서 욕먹었다. 내가 리액션이 좀 과하지 않냐. 그렇게 짜쳐 보이게 했다고. 그래서 오늘 리액션 1도 안 할 거다"라고 굳게 다짐해 폭소케 했다.

사진=SBS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