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 귀' 최현석, 레스토랑 떠나…"운영 형식 변경"
'당나귀 귀' 최현석, 레스토랑 떠나…"운영 형식 변경"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2 17:55
  • 수정 2019-12-22 17:55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요리연구가 최현석이 자신이 차린 레스토랑을 떠나게 됐다.

22일 방송된 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 셰프가 자신의 식당 직원들과 회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식사에 앞서 최현석은 "내가 레스토랑을 떠나게 됐다. 회사가 다른 회사로 인수하는 과정에서 본연의 방식이 바뀐다. 더이상 레스토랑에서 근무를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요리사들은 본인이 직접 차리지 않으면 저런 일이 생긴다. 저는 저기서 그만 일을 하게 됐다"고 MC들에게 설명했다.

최현석과 오랫동안 함께 한 박가람 헤드 셰프는 "한마디도 못하고 계속 울었던 것 같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더불어 "그런 느낌이었던 것 같다. 어깨 축 처진 아빠 보는 느낌"이라며 "그런 모습은 처음이었다. 그래서 약간 직장 상사보단 가족같은 느낌으로 속이 상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현석은 "지난 3년간 열심히 따라와줘서 고마웠고, 무엇보다 너무 자랑스러웠다. 우린 열심히 했고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준 걸로 충분하다"고 격려했다.

사진=KBS 방송 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