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홍탁집 나태해졌다”, 홍탁집이 밝히는 소문의 진상
백종원 “홍탁집 나태해졌다”, 홍탁집이 밝히는 소문의 진상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5 11:17
  • 수정 2019-12-2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포방터시장 홍탁집과 거제도 지세포항 가게들의 근황이 공개된다.

25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방터시장 홍탁집 근황부터 방송 이후 10개월 만에 찾은 거제도 지세포항 각 가게 기습 점검을 담은 ‘겨울특집’ 두 번째 편이 공개된다.

지난해 포방터시장 편에 출연한 홍탁집은 당시 백종원과 앞으로 장사하는데에 있어 나태해지지 않을 것을 다짐하는 각서를 직접 작성했다. 이후 1년이 지난 현재 백종원은 예고 없이 홍탁집을 기습 방문해 “나태해진 것 같다”는 쓴소리와 함께 약속한 각서 유효기간 1년이 만료됐다고 말해 홍탁집 사장님을 잔뜩 긴장시켰다. 또한 백종원은 최근 홍탁집을 둘러싼 ‘외제차 구입설’부터 ‘열애설’까지 항간에 떠돌고 있는 소문에 대해 물었는데 그 소문의 진상을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겨울특집의 기습 점검 골목으로는 방송 이후 10개월 만에 찾은 거제도 '지세포항'이다. 방송 당시 3인 3색의 매력으로 화제를 모은 ‘도시락집’, ‘거제김밥집’, ‘보리밥&코다리찜집’ 사장님들은 방송 이후에도 초심을 잃지 않았을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이날 기습 점검 전 백종원은 세 가게에 대한 SNS 후기를 접하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예상치 못한 혹평에 백종원은 “믿었던 가게인데...” 씁쓸한 기색을 드러냈다.

또한, 지난주 포방터시장에서 마지막 영업을 마친 돈가스집은 본격적인 이사준비에도 들어갔다. 이에 MC 김성주와 정인선이 이사를 돕기 위해 사장님 집을 방문했는데 두 사람 모두 깜짝 놀랐다. 가파른 언덕 위에 위치한 작은 집이 사장님 부부의 보금자리였는데 여사장님은 “방송 이후 돈 욕심 버리고 돈가스에만 집중하게 됐다”며 돈 보다 더 중요하게 여겼던 본인들의 ‘장사 소신’을 밝혀 2MC를 감동시켰다.

사진=S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