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송가인→홍자, 트로트 여신 총출동 '메리 트로트마스'
‘해투4’ 송가인→홍자, 트로트 여신 총출동 '메리 트로트마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5 11:29
  • 수정 2019-12-2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해피투게더4'에 가수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숙행이 출연한다.

26일 방송되는 KBS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메리 트로트마스' 특집으로 시청자를 찾는다. 이날 방송에는 올해 대한민국 전역을 들었다 놨다 한 트로트 여제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숙행이 출연해 남다른 흥과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물할 예정이다.

누구보다 뜨거운 한 해를 보낸 이날 출연진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2019년을 마무리하는 소감을 말했다. 먼저 트로트로 국민 대통합을 이룬 송가인은 "살다 살다 이런 날이 온다. 너무 시간이 빨리 가서 정신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고 홍자는 "마치 환생한 것 같은 기분이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들은 모두 올해 가장 달라진 점들을 언급해 MC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어마어마하게 커진 팬덤부터 달라진 수입 때문에 바뀐 것들까지. 입이 쩍 벌어지게 하는 이들의 인생 역전 스토리가 스튜디오를 놀라움으로 가득 채웠다는 후문이다.

힘든 시간들을 겪고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가 된 이들의 인생곡과 이를 들어볼 수 있는 시간도 가졌다. 과연 송가인부터 정다경까지 트로트 여제들이 말하는 인생곡은 무엇일까. 또한 이들의 라이브 무대는 어떤 감동을 줄까.

뿐만 아니라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가득 담은 캐럴 선물도 펼쳐졌다고 한다.

사진=KBS ‘해피투게더4’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