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파생결합증권 잔액 2년 만에 감소
3분기 파생결합증권 잔액 2년 만에 감소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2.25 15:22
  • 수정 2019-12-2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LF 손실 사태 여파
DLF 손실 사태 여파로 3분기 파생결합증권 잔액이 2년 만에 감소했다./연합뉴스
DLF 손실 사태 여파로 3분기 파생결합증권 잔액이 2년 만에 감소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올해 3분기 파생결합증권 발행 잔액이 2년 만에 감소했다.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 등의 여파로 해석된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3분기 증권회사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현황’을 살펴보면 9월말 파생결합증권 잔액은 111조2000억원으로 6월말 잔액 116조5000억원 대비 5조3000억원(4.3%) 줄었다.

지난 2017년 4분기 이후 파생결합증권 잔액이 전분기보다 감소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파생결합증권 잔액 감소에 대해 금감원은 미·중 무역 분쟁과 홍콩 사태로 해외 증시가 부진했고 DLF 사태로 파생결합증권 투자 수요가 감소하면서 발행 및 잔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중 파생결합증권 발행액은 24조5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1조9000억원(32.7%) 감소했다. 상환액은 29조2000억원으로 3조9000억원(11.8%) 축소됐다.

종류별로는 주가연계증권(ELS·ELB) 발행액이 18조원이었다. 9조8000억원(35.3%) 줄어든 수치다. 특히 정치 불안 등으로 홍콩 주식시장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홍콩H지수(HSCEI)를 기초로 한 ELS·ELB 발행이 11조9000억원으로 7조9000억원(39.9%) 감소했다.

3분기 ELS·ELB 상환액은 21조7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4조2000억원(16.2%) 줄었다.

또 9월말 ELS·ELB 발행 잔액은 72조1000억원으로 6월말 76조1000억원보다 4조원(5.3%) 감소했다.

3분기 기타파생연계증권(DLS·DLB) 발행액도 6조5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조1000억원(24.4%) 줄었다. 상환액은 7조5000억원으로 3000억원(4.2%) 늘었다.

9월말 기준 DLS·DLB잔액은 39조1000억원으로 6월말 40조4000억원 대비 1조3000억원(3.2%) 축소됐다.

파생결합증권 발행자금으로 운용하는 자산의 평가 금액은 9월말 기준 124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해지 자산 유형별로는 채권이 79조3000억원(63.6%)으로 가장 많았다.

3분기 파생결합증권 투자자의 투자이익은 8416억원으로 전분기 1조3103억원 대비 4687(30.8%)억원 줄었다.

금리 연계 DLF 사태 영향으로 DLS·DLB의 3분기 투자수익률은 1.5%로 전분기 3.4% 대비 1.9%p 하락했다.

3분기 증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이익은 686억원으로 전분기 2645억원 대비 1959억원(74.1%) 급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