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종암 투병’ 김영호, “수술 후 많이 좋아진 상태”
'육종암 투병’ 김영호, “수술 후 많이 좋아진 상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26 09:55
  • 수정 2019-12-2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김영호가 암을 이겨낸 스토리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크리스마스의 기적' 특집으로 김영호, 모모랜드 주이, 방송인 샘 오취리, 가수 슬리피가 출연했다.

이 날 방송에서 김영호는 육종암 수술 후 경과와 현재 상태를 솔직하게 전했다. 그는 "암은 5년이 지나야 완치 판정을 받기 때문에 아직 완치는 아니나 많이 좋아진 상태다"라며 "제 근황을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았다. 괜찮다고 말하고 싶었다"라고 '라디오스타' 출연 이유에 대해 밝혔다.

더불어 육종암 확진을 받았을 당시에 대해 김영호는 “암 진단 후에 충격으로 일주일 동안의 기억이 없어졌다”라며 당시 충격이 깊었음을 언급했다. 이어 “제 경우 온몸에 전이가 되는 게 일반적이라고 하는데 다행히도 다른 장기에 전이가 안 됐더라. 기적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크리스마스 계획을 묻자 그는 “내가 이때까지 살 수 있을지 몰랐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크리스마스다”라고 답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사진=MBC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