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유해가 뿌려진 거야?"… 김흥수, 母 질문에 당황(우아한 모녀)
"누구 유해가 뿌려진 거야?"… 김흥수, 母 질문에 당황(우아한 모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26 20:30
  • 수정 2019-12-2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우아한 모녀'에서 김흥수가 당혹스런 상황에 빠졌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에서 구해준(김흥수 분)은 친모의 유해를 뿌린 강에 갔던 사실은 엄마 조윤경(조경숙 분)에게 들켰다.

캐리(최명길 분)로부터 구해준이 강에서 누군가를 추모하더라는 말을 들은 조윤경은 구해준에게 이에 대해 물었다.

구해준은 서은하(지수원 분)로부터 자신의 친모가 조윤경이 아니며 진짜 친모는 자신을 낳고 사망했고, 이후 그 유해를 강물에 뿌렸다는 말을 들은 상황. 서은하는 또 "조윤경은 너를 친아들이라고 알고 있으니 비밀 새어나가지 않게 조심하라"고 당부까지 했다.

"누구 유해가 그 강에 뿌려진 거야?"라는 조윤경의 질문에 구해준은 당혹스러운 표정을 지었고, 이렇게 방송이 마무리되며 향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이어진 예고에서 서은하는 구해준에게 "우리 두 사람 사이의 비밀로 하자고 했던 건 너야"라며 구해준을 협박하고, 조윤경은 서은하에게 "난 네가 의심스럽다"는 발언을 하며 세 사람 사이의 관계 전환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