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억의 여자’ 김강우, 액션신 비하인드 “촬영 전부터 고민”
‘99억의 여자’ 김강우, 액션신 비하인드 “촬영 전부터 고민”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2.28 11:58
  • 수정 2019-12-28 11:58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99억의 여자’ 김강우가 액션신 비하인드를 밝혔다.

김강우는 현재 방영 중인 KBS2 수목극 ‘99억의 여자’에서 동생 죽음의 비밀을 밝히는 강태우 역을 맡아 화려한 스케일의 액션으로 드라마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김강우는 최근 공개된 드라마 메이킹 영상에서 역시 “이 작품에서는 합을 맞춰서 싸우는 멋진 액션보다 살아남기 위한 생존 액션을 그리고 있다. 기본 격투는 물론 자동차가 전복되는 등의 다양하고 스케일이 큰 액션들을 촬영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강태우가 가지고 있는 코믹함을 포함해 캐릭터가 드러나는 액션들이 필요해서 촬영 전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김강우는 드라마 속 다양한 액션신을 통해 거친 카리스마를 선보이고 있다. ‘생존 액션’이라는 표현에 어울리는 긴박감 넘치는 장면들은 김강우의 힘 있는 연기와 어우러져 완성도를 높였다. 빠른 스토리 전개에 따라 극변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잡아내는 김강우의 섬세한 연기는 화려한 액션과 더해져 ‘강태우’ 캐릭터의 매력을 높였다.

사진=KBS2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