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MBC 연예대상' 유산슬부터 펭수까지… 물만난 대세들
[종합] 'MBC 연예대상' 유산슬부터 펭수까지… 물만난 대세들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9.12.30 01:11
  • 수정 2019-12-30 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2019 MBC 연예대상'이 박나래의 대상으로 막을 내렸다.

29일 오후 방송된 '2019 MBC 연예대상'에 예능 대세들이 총출동했다. 올 한 해 '놀면 뭐하니?'를 통해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변신한 유재석과 지난 해에 이어 다시 한 번 대상 후보로 오른 박나래가 끝까지 경합을 벌인 끝에 대상의 영예는 박나래가 안았다.

'2019 MBC 연예대상'은 '연예대상'이라는 프로그램의 정체성을 잊지 않은 듯 처음부터 끝까지 곳곳에 예능 요소들을 넣어 눈길을 끌었다. 앞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연말 시상식에 대해 쓴소리를 했던 김구라조차 "MBC는 걱정 없을 것 같다"고 했을 정도.

특히 끝까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끈 건 유재석과 박나래 가운데 누가 대상의 주인공이 될까라는 것. 이영자는 자신이 대상 후보로 거론되자 "난 '2019 MBC 연예대상'의 구색"이라고 했고, 김구라 역시 "상이란 건 받아야 할 때가 있는 것이고 좋은 기회를 만나야 하는 것인데 나는 아니다"라고 했다. 김성주, 전현무 등 다른 대상 후보자들은 대상을 받으면 수행해야 하는 미션을 받고 거기에 한 술 더 뜨며 "마음 편하게 공약을 걸겠다"며 웃음을 보였다.

대상 수상자로 이름을 불린 박나래는 눈물을 쏟으며 "솔직히 이 상은 내 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너무 받고 싶었다. 나도 사람이다"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또 "이영자 선배가 나한테 어깨 펴고 당당하라고 했다. 유재석 선배는 '네가 대상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고, 전현무도 '올해는 네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나는 이 분들에 비해 너무 부족하다"면서 "'구해줘 홈즈' 제작진, '나 혼자 산다' 제작진 여러분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이 있었기 때문에, 여러분이 하늘이 됐기 때문에 거길 날 수 있는 비행기가 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해 시청자들을 감동케 했다.

이어 "오늘 눈 안 마주치려고 했는데 내 친구, 거인 도연이랑 세형이랑 현희 언니. 세호 오빠. 이렇게 같이 놀던 사람이 빛나는 시상식장에 있으니까 좋은 것 같다"면서 "밑에 있는 후배 분들 더 많이 시상식에 와서 함께했으면 좋겠다. 내일 술 먹자. 내가 사겠다"고 덧붙였다.

안타깝게 대상을 놓친 유재석은 유산슬로 데뷔 29년 여 만에 신인상을 받았다. 유재석은 "내가 평생 받을 수 없는 상이라고 생각했던 게 신인상이다. 내가 예전 코미디대상 때 딱 한 번 신인상 후보에 올랐는데 못 탔다. 내년이 데뷔 30년인데… 아, 유산슬이니까 30주년이 아닌가. 굉장히 헷갈리는데 어쨌든 평생 한 번 탈 수 있을까 하는 상을 준 분들과 '놀면 뭐하니' 아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 산슬 씨 축하드린다"며 기쁜 기색을 보였다.

유재석은 이후 트로피에 '유재석'이 아닌 '유산슬'이라는 이름이 새겨진 걸 보곤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유산슬은 이 날 시상식 2부의 오프닝 무대도 열었다. 이 무대는 유산슬의 월드투어 마지막 무대라 더욱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2019년 하반기 유산슬과 함께 대중에게 가장 크게 사랑 받았떤 캐릭터인 펭수도 등장, 시청자들을 반갑게 했다. 펭수는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등장, 직접 만든 참치 꽃다발을 건네며 시상자로서 활약을 톡톡히 했다.

전 날 열린 '2019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김구라는 "이름은 밝히지 않겠지만 '연예대상'도 물갈이를 해야 될 때가 아닌가 한다. KBS도 '연예대상' 시청률이 안 나왔다.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 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 대상 후보 8명 뽑아 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때우는 거 더 이상 이렇게 하면 안 된다. 통합해서 지상파 3사 본부장들 만나서 돌아가면서 해야 한다. 광고 때문에 이러는 거 알지만 이제 바뀔 때가 됐다"는 소신 발언을 해 화제를 모았다.

'2019 MBC 연예대상'에서는 이 발언을 살려 김구라를 '연예대상의 남자'라 칭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영자, 전현무 등은 김구라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했던 "구색 맞추려고 (대상 후보) 8명 넣은 것 같다"는 말을 패러디, "나는 그냥 구색일 뿐"이라고 재차 언급해 김구라를 비롯한 많은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김구라는 "전 날 유재석 씨가 ('2019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는데 검색어에 내 이름이 올라 민망했다. 본의 아니게 죄송한 마음이었다"고 사과했다. 또 자신이 발언을 할 때 김성주가 만류하고 박나래가 "김구라 씨 진정 좀 하시라"고 했던 것을 언급하며 "두 분은 나의 과장된 퍼포먼스에 예능적인 리액션을 했을 뿐이다. 박나래 씨도 너무 괘념치 마시길 바란다"고 해명했다.

박나래가 출연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는 박나래의 대상을 비롯해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 베스트 커플상(헨리, 기안84), 베스트 팀워크상(이시언, 성훈, 헨리, 기안84), 멀티테이너상, 우수상 버라이어티 부문(화사, 성훈), 올해의 예능인상(박나래) 등을 휩쓸며 대세 프로그램임을 확인했다.

사진=MBC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