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머니게임’ 심은경, “고수-이성민 선배님과 멋진 앙상블 될 것”
tvN ‘머니게임’ 심은경, “고수-이성민 선배님과 멋진 앙상블 될 것”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31 07:00
  • 수정 2019-12-3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심은경이 6년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머니게임'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내달 15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극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다. 이중 심은경은 돈도 빽도 없이 근성과 노력만으로 공직에 올라온 흙수저이자 정의감 넘치는 신임 사무관 이혜준으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약 6년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심은경은 '머니게임'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머니게임'은 기존 드라마에서 다뤄지지 않았던 한국경제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작품이라 굉장히 흥미로웠다"며 "각 인물들의 경제론을 통해 그들의 인간성을 보여주는 점에서 작품의 깊이를 느꼈다. 그래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더불어 심은경은 본인이 연기하는 이혜준에 대해 "주관이 뚜렷하고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고 또 해야 하는지 알고 있는 캐릭터다. 혜준이의 이런 면모를 더 끌어올리고 싶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굉장히 날카롭고 냉정한 면모도 있지만 그와 반대로 열정적이며 온화한 모습도 발견할 수 있다. (드라마상에서) 전체를 아우르는 힘이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이런 다양한 면모들이 나의 연기를 통해 잘 드러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심은경은 고수, 이성민과의 연기호흡에 대해 자극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선배님들과 촬영하는 매 씬, 연기적인 흥미와 스파크를 느낀다. 배우에겐 그게 제일 큰 즐거움이다.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하게 돼 매 촬영마다 큰 자극을 받고 있다"며 "멋진 앙상블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머니게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심은경은 '머니게임'을 두고 '처음부터 끝까지 다 봐야 하는 드라마'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심은경은 "주제 자체가 워낙 큰 주제이다 보니 한 장면 한 장면이 개연성"이라며 "1회부터 스피디하고 긴장감 있는 전개가 펼쳐지는데 어떻게 그려질지 나 역시 기대가 된다. 정말로 매회가 긴장감의 연속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나아가 "'머니게임'은 한국 경제에 대한 담론을 담은 작품이다. 그 속에서 각각의 세대들이 보여주는 신념과 열망을 지켜봐 주시면 한층 재미있게 시청하실 수 있을 것 같다"며 시청포인트를 꼽았다.

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