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동욱 "12년 만에 첫 시상식" 대상 수상…'조장풍' 5관왕
[종합] 김동욱 "12년 만에 첫 시상식" 대상 수상…'조장풍' 5관왕
  • 최지연 기자
  • 승인 2019.12.31 00:54
  • 수정 2019-12-3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김동욱이 '2019 MBC 연기대상'의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30일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는 방송인 김성주, 모델 한혜진의 진행으로 '2019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이 날 대상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김동욱이 수상했다. 최우수 연기상에 이어 대상까지 수상하며 2관왕을 달성했다. 이에 김동욱은 "너무 큰 실수를 두 번 저질렀네요. 꿈 같은 순간인데 최우수상 후보에 올랐던 많은 선배님들에 비해서 제가 주인공으로서 시청자 분들께 드리는 어떤 무게감, 기대감이 부족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것 때문에 촬영 내내 부담도 많았고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하자라는 생각으로 임했다"며 "너무나 큰 영광 속에서 상을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다. 앞으로도 게으르지 않게 늘 고민하고 정말 연기를 잘 하는 배우로, 정말 겸손하게 많은 분들께 감사하면서 살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면서 살겠다"고 대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최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은 '황금정원' 이상우와 '두 번은 없다' 예지원에게 돌아갔다. 이상우는 특유의 엉뚱한 모습으로 짧은 소감을 밝혔고 이에 MC 김성주가 도움을 줘 "집에서 보고 있을 소연이 내일 좋은 소식 있었으면 좋겠다. 파이팅. 사랑해"라며 아내 김소연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예지원은 소감을 이야기 하면서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을 보였고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오지호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더불어 월화특별기획 부문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과 '웰컴2라이프' 임지연에게 돌아갔다.

또한 수목드라마 부문은 '봄밤' 한지민, 정해인과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수상했다. 이에 정해인은 "너무 상을 빨리 받은 것 같다"며 감사를 전했고 신세경은 "세상에 다양한 편견에 맞서서 오늘날 구해령과 같이 살고 있는 많은 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고 한지민은 "늘 공부하는 연기자가 되겠다. 좀 더 나은 작업 현장을 만들기 위해 책임감을 갖고 변화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은 '슬플 때 사랑한다' 류수영, '두 번은 없다' 박세완이 수상했고 류수영은 "하늘나라에 간 처남,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소를 갖고 있던 순수한 청년이었는데 처남과 기쁨을 같이 나누고 싶다"고 뭉클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월화특별기획 부문은 '검법남녀2' 오만석과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박세영에게 돌아갔고 수목드라마 부문은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와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혜윤이 수상했다. 이에 신인상에 이어 우수연기상까지 2관왕을 차지한 김혜윤은 "이게 가능한가요?"라며 놀라움을 드러냈고 차은우는 "한 걸음, 한 걸음 성장하는 차은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게 돌아갔고 최고의 1분 커플상은 '신입사관 구해령'의 신세경, 차은우 커플이 수상했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신설된 신스틸러상은 '검법남녀2'의 노민우에게 돌아갔다. 노민우는 "군 전역 후 4년 만에 연기를 하게 됐었다"며 "올해 긴머리를 이렇게 추구하게 된 이유가 감독님께서 긴머리를 계속 유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팬 여러분들도 그렇고 시즌3를 기다리고 있으니 언제 자르면 될지 빨리 알려주시면 감사드리겠다"고 소감을 드러냈다.

한편 신인상의 영광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로운, 이재욱, 김혜윤에게 돌아갔다. 신인상 수상에 벅찬 모습을 보인 세 사람은 "정말 감사드린다"며 기쁜 소감을 밝혔다. 청소년 아역상은 '웰컴2라이프'의 이수아가 수상했다.

 

아래는 '2019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이다.

▲대상=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최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이상우(황금정원)·예지원(두 번은 없다)

▲최우수연기상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부문=김동욱(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임지연(웰컴2라이프)

▲최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부문=정해인(봄밤)·신세경(신입사관 구해령)·한지민(봄밤)

▲우수연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류수영(슬플 때 사랑한다)·박세완(두 번은 없다)

▲우수연기상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부문=오만석(검법남녀2)·박세영(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우수연기상 수목드라마 부문=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김혜윤(어쩌다 발견한 하루)

▲신스틸러상=노민우(검법남녀2)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어쩌다 발견한 하루’

▲최고의 1분 커플상=신세경·차은우(신입사관 구해령)

▲올해의 작가상=김반디 작가(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조연상 일일/주말드라마 부문=정시아(황금정원)

▲조연상 월화특별기획 드라마 부문=오대환(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조연상 수목드라마 부문=이지훈(신입사관 구해령)

▲신인상=로운·이재욱·김혜윤(어쩌다 발견한 하루)

▲청소년 아역상=이수아(웰컴2라이프)

사진=MBC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