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판매
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판매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2.31 15:25
  • 수정 2019-12-31 15:25
  • 댓글 0

대웅제약이 지난 24일부터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국내 판매에 나섰다./대웅제약 제공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대웅제약은 지난 24일부터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의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고 31일 밝혔다.

비보티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을 모두 획득한 장티푸스 백신이다. 대웅제약은 지난 3월 비보티프의 국내 판권을 확보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경구용 장티푸스 백신은 비보티프가 유일하다.

비보티프는 경구용으로 접종이 편리하다. 어린이나 주사기 공포가 있는 성인도 쉽게 접종할 수 있다고 대웅제약은 설명했다.

비포티프는 장티푸스Ty21a주생균(live attenuated strain Salmonella typhi Ty21a)이 주성분이다. 전세계적으로 약 1억5000만 도즈(1도즈는 1회 투약분) 이상 판매됐다.

장티푸스 유행지역인 칠레의 산티아고 지역에서 10만959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임상 연구 결과, 비보티프를 1회 접종(1일 1캡슐, 격일로 3회 복용) 하면 장티푸스의 예방효과가 1년째 71%, 3년째 67%로 나타났다.

또 임상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추적관찰을 진행한 결과, 1~3년간의 예방효과는 67%, 1~7년간의 예방효과는 62%로 나타나 1회 접종으로도 장기간 효과가 지속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창재 대웅제약 마케팅본부장은 “비보티프 발매를 통해 연간 3천만명이 넘는 해외 출국자 시대에 고품질의 백신의약품을 공급함으로써, 국민들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해외유입 감염병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