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화성 메모리 반도체 핵심 사업장 1분 정전…복구 2~3일 소요될 듯
삼성 화성 메모리 반도체 핵심 사업장 1분 정전…복구 2~3일 소요될 듯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1.01 09:44
  • 수정 2020-01-01 10:36
  • 댓글 0

일부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가동 중단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 /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전자 화성 사업장. /삼성전자 홈페이지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삼성전자 경기 화성 반도체 사업장에 지난 31일 정전이 발생해 일부 반도체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됐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핵심 생산기지인 화성 사업장에 1분가량 전력공급이 중단돼 일부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라인 가동이 중단됐다.

이번 정전은 이날 화성 변전소 송전 케이블이 터지면서 발생해 화성 동탄 일대에 1, 2분간 전력이 끊겼다. 삼성 화성 반도체 사업장에도 1분가량 전력 공급이 중단됐지만 복구 작업에는 2, 3일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화성 사업장에서 생산하는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 일부의 생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피해 규모는 크지 않을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반도체 공장은 한번 가동이 중단되면 재가동까지 상당히 긴 시간이 걸리고 비상발전 설비에 의존하기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해 3월 삼성전자 경기 평택 반도체 사업장에서 정전 사고가 발생해 500억 원 수준의 피해를 본 적이 있다. 당시에는 삼성전자가 운용하는 사업장 내부 변전소에 이상이 생겨 정전이 28분간 이어졌다.

이번 화성 정전 사고는 1분가량 정전이 발생해 평택 정전 사고에 비해 전력 공급 중단 시간은 짧았지만 복구 작업에 2, 3일 걸리면서 피해액이 200억∼3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