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오연서 붙잡기 위해 자존심 버렸다 "가지고 놀다가 버려라”
안재현, 오연서 붙잡기 위해 자존심 버렸다 "가지고 놀다가 버려라”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2 15:58
  • 수정 2020-01-0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할 예정이다.

2일 방송되는 MBC 수목극 ‘하자있는 인간들’ 23, 24회에서는 주서연(오연서)을 향해 끊임없이 직진하는 이강우(안재현)의 모습이 그려지며 안타까움을 선사한다.

1일 방송된 22회 말미에서는 이별을 맞이한 주서연과 이강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강우와 이별을 결심한 주서연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잖아, 너랑 나”라며 집안을 비교하는 말로 그의 마음에 상처를 입힌 것이다. 애써 화를 억누른 이강우는 주서연과 이별할 마음이 없음을 단호하게 내비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23, 24회 예고에서는 단호하게 마음을 정리하는 주서연과 매달리는 이강우의 모습이 담겨있어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만든다. “다 필요없고, 그 여자만 있으면 된다면 미친 짓일까요?”, “그냥... 가지고 놀다가 버려라”라며 눈물을 글썽이며 주서연을 붙잡는 이강우의 모습이 그려진 것. 그러나 주서연은 “널 사랑하지 않아”라며 단호히 답변, 냉정하게 선을 그으며 서로의 감정을 외면했다.

또한 그동안 베일에 쌓여있는 백장미(신도현)에게서 평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가 풍겨 궁금증을 돋운다. “내가 지켜, 서연언니는”이라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는 백장미는 평소처럼 주서연을 따라하듯 한 모습이 아닌 재벌가 딸의 모습으로 돌아온 것. 앞서 경찰이 그녀의 사진을 들고 이런 사람을 본 적이 있냐고 물었던 바 있어 어떤 식으로 누구로부터 주서연을 지킬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별안간 차안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김미경(김슬기), 박현수(허정민)의 웃픈 모습이 눈길을 끈다. “죽어버릴 거야”라며 엉엉 소리내 눈물을 흘리는 김미경과 “울지마, 울지말라고”라며 함께 울고 있는 박현수의 모습이 오버랩돼 그들에게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흥미를 돋운다.

사진=MBC '하자있는 인간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