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지난해 442만2644대 판매...국내와 해외 엇갈린 성적표
현대차, 지난해 442만2644대 판매...국내와 해외 엇갈린 성적표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1.02 16:12
  • 수정 2020-01-0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시장서 투싼이 최대 판매... 올해 판매목표 457만6000대 목표
더 뉴 그랜저/사진=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저/사진=현대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 한 해 국내 판매는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소폭 감소하며 엇갈린 성적표를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2019년 한 해 동안 국내 74만1842대, 해외 368만80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총 442만2644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9% 증가했지만 해외 판매는 4.8%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로는 투싼이 전 세계 시장에서 67만2141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으며, 이어 아반떼 55만8255대, 코나 30만7152대, 싼타페 27만4025대 등이 팔렸다.

현대차는 올해에도 미국과 유럽 등 선진 시장의 침체와 세계적인 저성장 기조의 장기화, 무역 갈등으로 대두된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등의 영향으로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권역별 책임경영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사업운영 체제를 확립하고 사업경쟁력 고도화와 미래 사업 실행력을 확보해 수익성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미래 사업의 기반을 다진다는 구상이다.

이를 바탕으로 현대차는 2019년 국내 73만2000대, 해외 384만4000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457만 6000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국내에서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2만9708대 포함)가 10만3349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7666대 포함)가 10만3대, 아반떼가 6만2104대 등 총 27만9242대 판매를 기록했다.

특히, 쏘나타와 그랜저는 동반으로 연간 1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지난 2015년 아반떼와 쏘나타가 달성했던 연간 10만대 판매 동반 돌파를 4년 만에 달성했다.

RV는 싼타페가 8만6198대, 코나(전기차 모델 1만3587대 포함) 4만2649대, 투싼 3만6758대 등 총 23만 8965대가 팔렸다.

한편, 지난해 현대자동차의 국내 시장 판매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약진이 눈에 띈다.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는 2018년과 비교해 36.9%가 성장한 4만4512대가 팔렸다. 현대차는 올해 투입될 예정인 투싼 신형 모델과 싼타페 상품성 개선 모델 등에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추가하고 전동화 차량 판매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상용차는 9만8525대의 판매고를 올린 포터와 4만867대가 팔린 그랜드 스타렉스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3만9392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만7442대가 판매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가 2만2284대, G90(EQ900 130대 포함)가 1만7542대, G70가 1만6975대 등 총 5만6801대가 판매됐다.

현대차는 지난해 해외 시장에서 지난 2018년보다 4.8% 감소한 368만802대를 판매했다.

한편 2019년 12월 한 달 간 국내 6만6335대, 해외 33만234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 2018년 보다 3.9% 감소한 39만6569대를 판매했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3% 증가, 해외 판매는 5.1% 감소한 수치다.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745대 포함)는 전년 동월 대비 26.4% 증가한 1만3170대가 팔렸고, 신형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1225대 포함)도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65.2% 증가한 8572대가 팔리며 전체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 팰리세이드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2배가 넘는 5368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인기몰이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