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SK이노베이션, 미래 모빌리티 ‘SK inside’ 모델 CES에서 공개
[CES2020] SK이노베이션, 미래 모빌리티 ‘SK inside’ 모델 CES에서 공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02 16:16
  • 수정 2020-01-02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모빌리티 핵심인 배터리와 소재를 ‘SK inside’로 구체화
CES2020에서 차량모형과 대형 스크린으로 구현한 SK이노베이션의 ‘SK Inside’ 모델 이미지 / 제공=SK이노베이션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SK이노베이션이 국내 석유·석유화학 업계로는 유일하게 ‘CES2020' 참가한다. SK이노베이션은 CES에서 미래 모빌리티 혁신의 핵심을 모은 ‘SK inside’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SK종합화학 ▲SK루브리컨츠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 자회사와 함께 이를 위해 ‘미래 E-모빌리티’의 혁신을 위해 필요한 최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소재 및 각종 윤활유 제품 등을 페키지로 묶어 ‘SK Inside’ 모델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모빌리티 기업들이 지향하는 가치인 인류의 삶을 더욱 행복하고 편리하게 만드는데 필요한 핵심 부품과 소재를 최첨단, 원스톱으로 제공해 고객인 모빌리티 기업의 혁신을 지원하겠다는 의미라고 사측은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CES2020에서 움직이는 모형자동차와 대형 스크린의 영상을 최첨단 방식으로 조합해 미래 전기차의 비젼을 제시한다. 이 전시를 통해 미래 전기차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면서 그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SK이노베이션의 최첨단 기술력을 ‘SK Inside’ 모델로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E-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을 가능케하고 가속화할 수 있는 친환경, 초경량 소재 및 윤활유 제품도 대거 공개한다.

SK종합화학은 친환경, 초경량 자동차 내외장재로 사용되는 소재를 선보인다. SK루브리컨츠는전기차 배터리에 최적화된 다양한 윤활유 제품들을 전시한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플랙서블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인 FCW(Flexible Cover Window)를 소개한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이번 CES에서 SK이노베이션의 역량인 ‘SK inside’를 통해 E-모빌리티 혁신을 가능케 해 산업 생태계여 기여하는 오아시스 역할을 보여 주겠다”며, “배터리 산업과 ICT 기술 발전의 총아는 E-모빌리티 산업으로, ‘SK inside’는 SK이노베이션이 E-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준비된 최적의 파트너 임을 강조한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