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전기차 전년比 128.1% 껑충... 기술력 인정 받아
현대·기아 전기차 전년比 128.1% 껑충... 기술력 인정 받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03 11:30
  • 수정 2020-01-0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대 128.1% 전기차 수출 증가…전체 친환경차 수출도 15.8% 늘어
니로 EV/사진=기아자동차
니로 EV/사진=기아자동차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지난해 현대·기아차 전기차 수출이 전년대비 2배 이상 급증했다. 

3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 수출 물량(국내 생산, 도매 기준)이 전년(2만7798대) 대비 128.1% 증가한 6만3414대를 기록했다.

이러한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판매량 증가는 세계 각국의 강화된 환경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이에 맞춰 친환경차를 유럽을 비롯한 각국 수출 확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판매 증가와 함께 친환경차 수출도 크게 상승했다. 지난해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전년(19만5684대) 대비 15.8% 늘어난 22만 6581대를 나타냈다. 

친환경차 수출도 2016년 7만6432대, 2017년 17만1892대, 2018년 19만5684대로 증가 추세다.

제공=현대기아자동차
제공=현대·기아자동차

현대차는 ▲하이브리드(HEV) 아이오닉, 쏘나타, 코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아이오닉, 쏘나타 ▲전기차(EV) 아이오닉, 코나 ▲수소전기차(FCEV) 넥쏘 등을 수출하고 있다.

기아차는 ▲HEV 니로, K5 ▲PHEV니로, K5 ▲EV 니로, 쏘울 등 수출하고 있다. 

앞서 독일 유명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모토&슈포트는 지난해 넥쏘와 코나 일렉트릭을 거론하며 한국의 수소차·전기차 기술력이 독일차 보다 앞선다는 평가를 내놓은바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수요가 많은 중형 SUV도 친환경차로 출시하는 등 차종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며 “2020년에도 유럽 및 북미권역을 중심으로 수출이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