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3' 김강훈, 수준급 랩 실력에 양동근 "힙합 미래 밝다"
'슈가맨3' 김강훈, 수준급 랩 실력에 양동근 "힙합 미래 밝다"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4 09:22
  • 수정 2020-01-04 09:22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아역 배우 김강훈이 ‘슈가맨3’에서 완벽한 랩 실력을 선보였다.

3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는 새해를 맞아 시즌 사상 '최초, 최다, 최고' 기록을 가진 기네스 슈가맨이 등장했다. 쇼맨으로는 UV와 양동근, 김강훈이 출격했다.

유재석 팀 쇼맨으로 출연한 힙합 1세대 양동근과 김강훈은 최초의 슈가맨 출신 쇼맨과 최연소 쇼맨의 기록을 세우며 등장했다.

최근 인기 드라마에서 연기 천재임을 입증한 김강훈은 "평소 랩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즉석에서 수준급의 속사포 랩을 선보이며 현장에 있던 모두의 박수를 받았다. 이에 양동근은 "랩도 이렇게 잘하는지 몰랐다. 힙합의 미래가 밝다"며 극찬했다. 

또한 최근에 연애 중임을 밝힌 바 있는 김강훈은 “요즘 애정 전선에 문제는 없냐”고 묻는 유재석의 질문에 “사실 여자친구와 잠깐 헤어졌었다”고 고백해 이모삼촌들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한편 막강한 유재석 팀에 맞설 유희열 팀 쇼맨은 UV다. 이들은 토크부터 비범한 웃음을 준 것은 물론 이어지는 역주행송 무대에서 남다른 분장으로 등장해 판정단은 물론 MC들마저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그러나 장난스러운 등장과 달리 UV는 특유의 중독성 넘치는 멜로디와 넘쳐흐르는 끼로 스튜디오를 사로잡았다. UV의 무대를 본 슈가맨은 “정말 최고다. 원곡보다 더 좋은 것 같다”며 극찬했다.

사진=JTBC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