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정훈, 브로맨스 장인…'1박 2일' 케미 요정 등극
연정훈, 브로맨스 장인…'1박 2일' 케미 요정 등극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6 10:16
  • 수정 2020-01-06 10:16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연정훈이 브로맨스 케미 제조기로 거듭했다.

5일 방송된 KBS '1박2일 시즌4'에서는 신년맞이 2020 MT 특집으로 꾸며져 충남 태안으로 떠난 1박2일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 중 연정훈이 대한민국 대표 로맨틱가이의 면모로 멤버들과의 케미를 상승시키며 새로운 브로맨스 장인으로 떠올랐다.

안면도 소나무 해변길에 도착한 멤버들은 두명씩 짝을 지어 손을 잡고 쉬는시간을 가지며 첫 미션을 받았다. 딘딘의 선택을 받은 연정훈은 이내 딘딘에게 다정한 웃음과 눈빛을 보내는 로맨틱 장인의 면모를 선보였다. 이어 손을 꼭 잡고 해변을 거닐며 세상 달달함을 보이던 연정훈과 딘딘은 갑자기 진지한 인생상담으로 '인간극장'을 방불케 해 특유의 허당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친밀도를 높인 30분의 시간이 흐른 후 서로에 대해 얼마나 아는지 테스트 하는 시간. 딘딘을 닮은 배우 라는 질문에 동공지진으로 당황함을 드러내던 연정훈은 ‘박준규’라고 답을 적었다. 하지만 정답은 박서준이었고 이를 확인한 연정훈은 황당한듯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화를 내 리얼한 리액션으로 제작진은 물론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았다.

더불어 안면도를 떠나기 전 소나무 해변길 첫 초입에서 보여주었던 연정훈의 아련한 비주얼에 제작진은 돌발 미션으로 소나무길에서 연기를 펼쳐 가장 좋은 연기를 보여준 멤버에게 소정의 간식을 제공하는 ‘단막 극장’ 미션을 제안했다. 첫 순서로 나선 연정훈은 명품 배우 답게 이내 감정을 잡은 듯 우수에 찬 눈빛과 빛나는 비주얼로 실제 드라마의 한 장면을 연출해 내 제작진과 시청자들의 감탄을 샀다.

다음 장소로 이동하는 차 안 MT에선 음악이 빠질 수 없다며 서로가 생각하는 MT 음악을 불러보던 멤버들은 연정훈의 선곡인 ‘쿨 - 애상’에 열광했고 의외로 쿨의 이재훈과 닮은 비주얼에 놀람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MT에서 마음에 드는 이성이 있다면 부르는 노래’의 주제에선 “마음에 드는 이성이 가담을 하게 만들어야해” 라며 듀엣곡 ‘그대안의 블루’ 를 선곡해 로맨스 장인의 비밀 꿀팁을 멤버들에게 전수해 탄성을 자아냈다.

연정훈이 숨겨두었던 가창력을 선보이며 선창하자 문세윤은 빠져든 듯 따라 부르기 시작했고 둘은 최고의 브로맨스 케미를 뿜어내며 아름다운 듀엣곡을 완성했다.

이처럼 연정훈은 그간의 귀공자 이미지를 벗고 꾸밈없는 리액션과 신들린 예능감의 시키면 다하는 순수한 우리 형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또한 이번 화를 통해 누구든지 만나기만 하면 핑크빛 브로맨스를 만들어 내며 케미 요정으로 등극 했다.

사진=KBS 방송 화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