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1년 중 가장 춥다는 소한"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건강차5
[카드뉴스] "1년 중 가장 춥다는 소한"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건강차5
  • 김민경 기자
  • 승인 2020.01.06 15:30
  • 수정 2020-01-0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김민경 기자] 절기상 ‘작은 추위’를 의미하는 소한은 우리나라 겨울 중 사실상 가장 추운 날이다. 겨울에는 체온을 올리고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서 따뜻한 성질의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겨울철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건강차를 소개한다.

◆ 꿀차

꿀은 따뜻한 성질을 가지고 있어서 몸의 찬 기운을 몰아내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도와준다. 생강차, 대추차, 도라지차 등 건강차에 꿀을 함께 넣어 마셔도 좋다.

◆ 생강차

생강은 따뜻한 성질을 가져 혈액 순환이 원활하도록 도와준다. 그래서 손발이 차가운 수족냉증, 추위를 많이 타는 사람에게 특히 좋다.

또한, 생강의 매운 맛을 내는 진저롤·쇼가올 성분은 항염, 살균 효과가 뛰어나 감기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 대추차

대추차에는 당질과 비타민A·B 등이 다량 함유돼 스트레스를 낮춰주고 신경을 안정시켜주며 ‘겨울 우울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대추 역시 따뜻한 성질을 지니고 있어 혈액 순환을 돕고 수족냉증 완화하는데 효과적이다. 계피를 함께 넣어 마시면 보다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

◆ 구기자차

구기자는 혈액순환을 촉진하며 자양강장효과가 뛰어나 수족냉증과 함께 장이 약한 사람에게 매우 좋다. 구기자는 간과 신장의 기운을 길러주고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추위로 몸에 기운이 없는 사람에게 좋다.

◆ 코코아(핫초코)

코코아에 함유되어 있는 테오브로민 성분이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한편 체온을 지속시키는 효과가 좋아 몸을 따뜻하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단, 코코아를 만들 때는 설탕가루 없이 다크 초콜릿 두 조각을 녹여 우유에 넣으면 된다.


인기기사
P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