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 장애 유튜버’ 아임뚜렛, 장애 조작 의혹 제기…한달간 8000달러 벌어
‘틱 장애 유튜버’ 아임뚜렛, 장애 조작 의혹 제기…한달간 8000달러 벌어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06 17:49
  • 수정 2020-01-0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임뚜렛, 장애 조작 의혹 제기
아임뚜렛 “증상 과장은 사실, 영상 내리겠다”
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는 유튜버 '아임뚜렛'이 장애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튜브 '아임뚜렛' 캡처
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는 유튜버 '아임뚜렛'이 장애를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튜브 '아임뚜렛'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투렛 증후군을 앓고 있는 유튜버 ‘아임뚜렛’이 증상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유튜버 아임뚜렛(본명 홍정오)은 6일 오후 유튜브 채널의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 업로드를 멈추겠다”며 “저로 인해 다른 투렛 증후군 환자들이 상처 받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가진 틱 장애를 콘텐츠로써 가볍게 다룬게 원인이었다고 생각한다. 저는 누구도 상처받지 않는 영상 콘텐츠를 만드는 게 목적이었는데 뜻대로 흘러가지 않았다”며 “투렛 증후군이란 질환을 알리는데 성공했으니 더 이상의 활동이 무의미하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유튜브를 통해 배운 점이 있다면 ‘인간은 자신보다 못 나면 멸시하고 잘 나면 시기한다’는 말은 맞는 말인 것 같다. 저는 평생 멸시만 받아오던 터라 이 문장을 쓸 일이 없을 줄 알았는데 불과 한 달 새에 그 간극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며 “이름도 모르고 기억할 수도 없는 인연들이 제 전화번호를, 그것도 제 지인들에게 알아내서 약점을 잡겠다는 식의 이야기를 했다. 목적은 돈이었겠죠?”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작 저와 정말 가까운 사람들은 저를 응원해주고 있는데 잠깐 봤거나 수년 전 저를 알던 어떤 사람은 심지어 대화 조차 한 번 섞어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저를 사기꾼이라고 몰더라”라며 “제가 바라던 저의 모습은 이런 게 아니었다. 저는 살면서 누군가에게 원한 살 행동은 하지 않았는데, 아직 저에게 현실은 가혹하다”라고 호소했다.

앞서 최근 몇몇 누리꾼은 자신이 아임뚜렛의 지인이라고 밝히며 “군대에 있을 때 저렇게 증상이 심하지 않았는데 갑자기 저렇게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가 됐다는 게 이해하기 힘들다”, “10개월 전에 만났을 때도 저렇게 심한 틱이 없었다”는 등의 폭로를 이어가 파장이 일었다.

특히 그의 지인 중 한 명은 아임뚜렛이 발매한 랩 앨범들을 공개하면서 녹음할 땐 전혀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자 아임뚜렛은 이날 올린 커뮤니티 글을 삭제하고 새로운 영상을 올려 해명에 나섰다.

그는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면서 증상을 과장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 점에 있어선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이전 영상들은 모두 내리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지금은 약을 복용한 상태다. 약을 먹는 걸 안 좋아하지만 지금은 의사 전달을 위해 약을 복용했다”고 말한 뒤 처방전을 공개하기도 했다.

아임뚜렛은 유튜브 운영 수익까지 공개했다.

그는 “소문에 떠도는 5000만 원 수익은 사실이 아니다. 수익을 얻기 시작한 건 최근”이라며 ‘추정수익’이라고 써 있는 화면을 띄웠다. 그가 공개한 추정 수익은 한 달간 약 8000달러(약 936만원)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영상에는 장애를 심하게 앓고 있는 것처럼 보여 응원했더니 과장했다” “본인이 먼저 속여놓고 남 잘되면 부러워한다니, 장난치나”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