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뉴 320d '2019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 차량 선정
BMW 뉴 320d '2019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 차량 선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07 12:27
  • 수정 2020-01-07 12:27
  • 댓글 0

BMW 뉴 320d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9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에서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 제공=BMW코리아
BMW 뉴 320d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9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에서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 차량에 선정됐다 / 제공=BMW코리아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BMW 코리아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9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에서 BMW 뉴 320d가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 차량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자동차 안전도평가는 ▲정면충돌 ▲측면충돌 ▲보행자 안전성 등 국내 판매되는 신차의 안전성을 종합 평가해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최우수 차량에 선정된 BMW 뉴 320d는 전 영역에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이번 평가 대상에 오른 10개 차종 가운데 최고 점수인 총점 96.29점(100점 만점)을 얻었다. 

탑승객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충돌 안전성’ 부문에서는 만점에 근접한 59.69점(99.5%)을 받았다. 보행자의 인체상해를 평가하는 ‘보행자 안전성’과 무게중심에는 17.7점(88.5%), 제동성능, 첨단 안전장치 등을 평가하는 ‘사고예방 안전성’ 부문에서는 17.4점(87.0%)을 얻었다. 

또한, 측면충돌 및 기둥측면충돌, 어린이 안전성, 제동 안전성 등의 평가 항목에서는 모두 만점을 기록해 충돌 안전 및 어린이 보호에 대한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뉴 3시리즈는 앞서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 최고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등급을 받았다. 지난 11월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 NCAP 충돌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별 5개를 획득하는 등 해외에서도 뛰어난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