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 노력 없어" 비판
KCGI "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 노력 없어" 비판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1.07 15:31
  • 수정 2020-01-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민석 KCGI 부대표 유튜브 영상 통해 밝혀
유튜브 채널 'KCGI TV' 영상 캡쳐
유튜브 채널 'KCGI TV' 영상 캡쳐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한진칼의 2대 주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그룹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쓴소리를 냈다.

신민석 KCGI 부대표는 7일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KCGI TV'에 '항공업 위기, 한진그룹의 대응은?'이란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한진그룹) 경영진이 부채비율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기업지배구조 전문가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KCGI는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 지분을 17.29% 보유해 단일 주주로서는 최대 주주이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들(28.94%) 다음으로 많은 지분을 가졌다.

신 부대표는 이날 영상에서 "지난해 3분기 말 대한항공의 부채 비율은 861%로 코스피200 기업들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며 "코스피200 기업들의 평균 부채 비율이 91.3%인 것을 고려하면 대한항공의 부채 비율은 과다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진그룹이 작년 '비전 2023'을 발표해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를 매각하고 국내 호텔 사업의 효율성을 높여 부채비율을 395%까지 낮추고 신용등급을 A+로 높이겠다고 했지만, 형식적인 지배구조 개선안만 발표했을 뿐 재무구조 노력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 부대표는 또 "대한항공의 100% 자회사인 윌셔그랜드 호텔이 여전히 적자인 상황에서 PF(프로젝트파이낸싱) 만기가 다가오고 있고, 진에어는 국토교통부의 제재로 다른 회사들이 성장할 때 매출이 정체됐다"고 진단했다.

더불어 "항공산업 내 과도한 경쟁과 일본과의 관계 악화, 미·중 무역 분쟁 등 위기가 더욱 확산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재무구조를 개선하지 않으면 경영진이 의무를 다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KCGI는 적극적으로 한진그룹에 닥친 위험을 인지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임원진의 노력을 기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