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지프·피아프 FCA그룹 기술력과 헤리티지 결합한 뉴 라인업 선보여
[CES2020] 지프·피아프 FCA그룹 기술력과 헤리티지 결합한 뉴 라인업 선보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07 17:00
  • 수정 2020-01-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프 4X4 어드벤쳐 VR 체험관 / 제공=FCA그룹
지프 4X4 어드벤쳐 VR 체험관 / 제공=FCA그룹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FCA그룹이 CES2020에서 오랜 역사와 혁신 전통을 기반으로 한 전기화, 유커넥트(Uconnect®) 사용자 경험 및 시각적, 물리적 어레이 연결성과 관련된 최첨단 기술들을 선보인다.

먼저, 지프 브랜드는 CES 2020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3종을 선보이며, 2022년까지 전 지프 모델의 전기화 계획에 첫 발걸음을 내디딘다. 모든 지프 전기차에는 새로운 ‘지프 4xe 배지’ 가 적용될 예정이다.

지프의 전기차는 성능, 독보적인 4x4 시스템 및 운전자의 신뢰를 한층 더 끌어올림과 동시에 완벽하고 조용한 오픈-에어링의 자유로움을 선사하며, 지프의 모델 중에서 가장 효율적인 주력 모델로 선정될 전망이다.

올해 공개되는 지프 랭글러, 컴패스 및 레니게이드의 4xe 모델에 대한 더 자세한 정보는 제네바, 뉴욕, 그리고 베이징 오토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CES 참가자들에게는 새롭게 출시되는 지프 랭글러, 컴패스 및 레니게이드의 4xe 모델들을 만나볼 기회가 주어진다. 이번에 선보이는 3가지 신모델은 2022년까지 30여 종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세계적으로 출시하겠다는 FCA의 공약의 일환이다.

또한 참가자들은 이번 행사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지프 4x4 어드벤처 VR 체험을 통해 가상 현실에서 4x4 시뮬레이션 여정을 즐길 수 있다. 참가자들은 지프 마니아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오프로드 주행 배경지인 유타(Utah) 주 모압(Moab)에서 악명 높은 헬스 리벤지 (Hell’s Revenge) 코스를 직접 운전해볼 수 있다. 

 

피아트 콘셉트 카 센토벤티 / 제공=FAC그룹
피아트 콘셉트 카 센토벤티 / 제공=FCA그룹

또한, FCA그룹은 지난해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처음 선 보인 피아트 콘셉트 카 '센토벤티'를 CES2020을 통해 북미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피아트의 콘셉트 카 센토벤티는 피아트 브랜드의 미래를 위한 전기 모빌리티 대중화라는 비전을 완벽하게 구현하고 있다. 이탈리아어로 숫자 “120”을 뜻하는 센토벤티는 120년 역사의 브랜드를 기념하기 위해 도입된 명칭이다.

센토벤티는 혁신적인 콘셉트에 맞춤형 솔루션을 기본적으로 제공하는 전기차이다. 피아트의 콘셉트 카 센토벤티는 근본적으로 고객들의 취향과 니즈에 맞춰 색이 칠해질 준비가 된 “흰 캔버스”와 같아서 구매 시점에 제약 없이 언제든 고객 맞춤으로 변경할 수 있다.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본관에 위치한 FCA 그룹 부스는 방문객들이 관련 지식을 공유하고 몰입도 높은 참여형 활동은 물론 다채로운 부대 활동 또한 체험할 수 있게 꾸몄다.

부스 중앙에는 턴테이블과 같이 돌아가는 회전식 전시관이 준비되어 참석자들은 각 제품군을 감상하는 동시에 FCA 브랜드를 역사와 기술혁신으로 묶어낸 한편의 이야기를 할로겐화 스크린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