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이본, 20년 지기 심현섭과 스토리 공개
‘밥은 먹고 다니냐’ 이본, 20년 지기 심현섭과 스토리 공개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7 17:23
  • 수정 2020-01-07 17:23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이본이 개그맨 심현섭과의 썸앤쌈 스토리를 공개했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1990년대를 풍미한 톱스타 이본이 출연해 심현섭과의 우정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심현섭이 국밥집을 찾아 "20년 지기 여사친 이본이 날 좋아한다"며 연애 상담을 요청했다. 이에 김수미는 이본에게 전화를 걸어 국밥집으로 초대했다.

이본과 심현섭은 1996년 라디오 DJ와 게스트로 처음 만났다. 이후 같은 봉사단체에서 함께 활동하며 20년간 우정을 다져왔다. 이에 심현섭은 그동안 이본이 자신에게 하트 시그널을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본은 봉사단체 대표로서 책임을 다했을 뿐 시그널을 보낸 게 아니라고 반박하며 상황을 정리했다.

사진=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