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삼성전자,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 2020' 공개…“안전하고 즐거운 운전환경 제공”
[CES2020] 삼성전자,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 2020' 공개…“안전하고 즐거운 운전환경 제공”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1.08 09:02
  • 수정 2020-01-08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내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환경 구성해 편리성·안전성·연결성 강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직원이 5G를 기반으로 차량 내부와 주변을 연결해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해주는 '디지털 콕핏 2020'을 시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 위치한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삼성전자 직원이 5G를 기반으로 차량 내부와 주변을 연결해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해주는 '디지털 콕핏 2020'을 시연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한스경제=(라스베이거스) 이승훈 기자] 삼성전자가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2020'을 CES에서 공개,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구현한다.

삼성전자가 인수한 미국 전장전문기업 하만과 공동 개발의 첫 결실로 지난 'CES 2018'에서 처음으로 공개해 매년 진화하는 '디지털 콕핏'에는 삼성전자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이 집약돼 있다.

올해 선보인 '디지털 콕핏'은 자율주행 등 운전 환경의 변화로 차량이 새로운 생활공간으로 역할이 커짐에 따라 5G를 기반으로 차량 내부와 주변을 연결해 운전자·탑승자·보행자가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했다.

박종환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 (부사장)은 "이번에 선보인 '디지털 콕핏'은 지난해 대비 다양한 운전 환경에서 보다 안전하고, 즐겁게 인포테인먼트를 즐길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기술을 전장 분야까지 확대해 처음으로 차량용 5G TCU를 상용화하며 기술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콕핏 2020'은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위해 운전석 옆과 전면 유리 앞에 각각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주행 정보를 제공하고, 운전석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대시보드 내에 설치된 플렉서블 LED와 차량 뒷면에 마이크로 LED를 통해 안전 운전을 위한 정보를 쉽게 전달해 준다.

또 더욱 진화된 '빅스비'가 운전자의 상황에 맞는 운전 환경을 조성하고, 삼성전자의 자동차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9' 칩셋을 탑재해 차량 내부의 8개의 디스플레이와 8개의 카메라를 효율적으로 구동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5G 기술을 적용한 TCU(Telematics Control Unit, 차량용 통신 장비) 기술도 선보였다.

5G 기술이 적용된 TCU는 수많은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차량에 제공하고,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다.

탑승자는 5G TCU를 통해 주행 중에도 고화질 콘텐츠와 HD맵을 실시간으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끊김없이 화상 회의를 하거나 게임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다.

5G TCU 기술을 통해 차량·사물간 통신(V2X)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가 강화돼 운전자가 볼 수 없는 영역에서의 위험 상황과 주행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5G TCU는 2021년에 양산되는 BMW의 전기차 '아이넥스트(iNEXT)'에 탑재된다. 이는 5G TCU가 실제 차량에 적용되는 첫 사례이다.

이번 공급은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제품의 첫 수주의 결실이다. 삼성측은 삼성과 하만이 시너지 내기 시작하는 해가 내년이나 내후년부터로 예상하고 있다. 수주를 따면 보통 3-4년 후에 매출이 일어나는데, 2022, 2023년부터 매출 많이 늘어나서 매년 두 자리 수 성장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또 삼성전자는 서울시 버스와 택시에 5G TCU를 탑재한 실증 사업을 SK텔레콤과 함께 진행 중에 있다.

지난해 4월 하만은 중국 전기차 제조기업 BJEV(베이징 일렉트릭 비히클)'에 디지털 콕핏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BJEV의 프리미엄 차량 '아크폭스(ARCFOX) ECF'에 '디지털 콕핏'을 탑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삼성전자와 하만은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과의 수주 계약을 늘려가고 있다.

더불어 삼성전자의 통합 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와 더욱 진화한 '빅스비'가 적극적으로 운전자와 소통한다.

예를 들어 집에 낯선 사람이 방문할 경우 '스마트싱스'를 통해 상황을 파악하고 차량에 탑재된 '빅스비'가 이를 알려주고, 집 도착 전에 집안의 조명과 에어컨을 켜 놓는다. 또 '빅스비'가 탑승자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장거리 주행으로 운전자가 졸려할 경우 음악을 듣자고 제안하는 등 졸음운전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