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삼성 5G 통신장비 BMW 전기차에 탑재한다
[CES2020] 삼성 5G 통신장비 BMW 전기차에 탑재한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08 10:25
  • 수정 2020-01-08 10:25
  • 댓글 0

'CES 2020' 삼성전자 사전 부스 투어 / 사진=연합뉴스
'CES 2020' 삼성전자 사전 부스 투어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개발한 5세대 이동통신(5G) 차량용 통신장비(TCU)가 BMW 전기차에 탑재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실제 차량에 적용 되는 첫 사례다. 

삼성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진행중인 'CES2020'에서 5G TCU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공급은 삼성전자와 하만의 5G TCU 공동 개발 제품 가운데 첫 수주다. BMW의 전기차 '아이넥스트(iNEXT)는 내년부터 양산된다.

5G 기술이 적용된 TCU는 수많은 정보를 실시간으로 차량에 제공하고 다양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구현한다.

탑승자는 5G TCU를 통해 주행 중에도 고화질 콘텐츠와 맵을 실시간으로 내려받을 수 있고 끊김 없이 화상회의를 할 수 있다는 게 사측의 설명이다.

특히 삼성전자는 차량 내부에 분산된 여러 안테나를 통합하는 '컨포멀(Conformal) 안테나'로 차량 상단에 보이는 '샤크핀(Shark Fin) 안테나'를 대체했다고 강조했다.

박종환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 부사장은 "5G TCU는 두 번째, 세 번째 수주를 땄다"며 "5G TCU에서는 하만이 전 세계에 1등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서울시 버스와 택시에 5G TCU를 탑재한 실증 사업을 SK텔레콤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박 부사장은 "하만 매출에서 전장 부분이 매년 10%씩 성장하고 있다"면서 "금액은 매년 10억달러 이상 하고 있고 수주 목표액보다 항상 초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수주 상황을 묻는 말에 "현대차 제네시스 신형 모델(GV80)에 하만 카 오디오가 들어간다"고 말했다.

작년 4월에는 하만이 중국 전기차 제조기업 BJEV(베이징 일렉트릭 비히클)에 디지털 콕핏을 공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