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미, 무력충돌 해외사업 악재되나… 건설업계 '초긴장'
이란-미, 무력충돌 해외사업 악재되나… 건설업계 '초긴장'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1.08 14:51
  • 수정 2020-01-0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사진=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현장./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이란이 미국 이라크 기지 보복 공습에 나서면서 건설업계에선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란-미국 관계가 전쟁으로 이어질 경우 우리 건설업계의 '텃밭'인 중동 전반으로 위기감이 확대되며 수주에도 직격탄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정부와 건설업계는 이날 이란의 미국 이라크 기지 공급과 관련해 현장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이날 공습이 발발한 이라크에는 현재 현대건설, 한화건설, 대우건설 등 14개 건설사 현장에서 1381명의 근로자가 근무 중이다.

현대건설과 GS건설, SK건설 등이 공동 시공 중인 카르빌라 정유공장 현장에 660여명이 일하고 있고 한화건설의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에는 390여명이 근무 중이다. 이들 건설현장은 공습 지점과 떨어져 있어 현장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과 대치 중인 이란에는 현재 국내 건설 현장이 없다.

국토교통부는 외교부와 함께 이란과 이라크 등지에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상시 모니터링 중이며, 우리 국민과 현장 직원들의 외출이나 출장 등 외부활동을 자제하도록 했다.

건설사들은 이번 사태가 안그래도 불황인 해외건설 사업에 악재로 작용하는 게 아닐지 우려하고 있다. 

해외건설협회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210억 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 2018년 해외건설 수주액 321억원은 물론 2016년 282억 달러, 2017년 290억 달러보다도 낮은 2006년(164억 달러) 이후 13년 만의 최저치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정부와 업계는 이라크의 정세가 안정되고 정부 재정이 증가하면서 국가 재건을 위한 공사 발주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해왔는데 이번 공습으로 이라크 사업까지 어렵게 되는 게 아닐지 걱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