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시삼십삼분, 새해 신작 6종 출시...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네시삼십삼분, 새해 신작 6종 출시...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 정도영 기자
  • 승인 2020.01.08 15:30
  • 수정 2020-01-0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볼링스타', '가디언 프로젝트', '검, 시간을 긋다' 메인 이미지. /사진=네시삼십삼분
(왼쪽부터) '볼링스타', '가디언 프로젝트', '검, 시간을 긋다' 메인 이미지. /사진=네시삼십삼분

[한스경제=정도영 기자] 네시삼십삼분(4:33)이 올해 스포츠 및 서브컬처 장르의 신작 모바일 게임 6종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8일 4:33에 따르면 먼저 2018년 출시 후 지난해까지 글로벌 2500만 다운로드 및 70% 이상의 높은 글로벌 매출 비중을 기록하고 있는 모바일게임 '복싱스타'를 잇는 스포츠 캐주얼 게임 2종이 올해 출시 예정이다. 볼링을 소재로 한 '볼링스타'(가칭)와 추가로 신작 1종이 개발 중이다. 

또한 탄탄한 IP가 특징인 서브컬처 게임 3종의 퍼블리싱 서비스도 진행할 계획이다. 해상에서 펼쳐지는 함선간의 전투가 특징인 모바일 어드벤처 역할수행게임(RPG) '가디언 프로젝트'와 유명 IP를 기반으로 한 '검, 시간을 긋다'를 비롯해 방치형 모바일 RPG '방치학개론'(가칭)을 상반기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개발 자회사에서 자체 개발중인 서브컬처 게임 '프로젝트F'와 국내에서 3년째 서비스 중인 수집형 RPG '삼국블레이드'의 글로벌 서비스도 진행할 예정이다. 

4:33은 올해부터 자사의 특징을 살린 색다른 게임으로 해외에서 성과를 내 실적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성진 4:33 대표는 "네시삼십삼분은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하이퍼 캐주얼 장르의 게임과 더불어 탄탄한 팬층이 형성되어 있는 서브컬처 장르의 게임으로 국내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 실적개선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4:33의 자회사 썸에이지에 속한 개발 자회사 로얄크로우도 올해 출시를 목표로 신작 모바일 게임 '데카론M'과 PC 플랫폼 기반의 1인칭슈팅(FPS) 게임 '프로젝트 로얄크로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