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철, 배우→작사가로 변신한 사연은? "홍진영, 송가인에게 곡 주고 싶어"
김학철, 배우→작사가로 변신한 사연은? "홍진영, 송가인에게 곡 주고 싶어"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1.08 23:36
  • 수정 2020-01-08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철, 배우에서 작사가로 변신
김학철 “원래 문학소년”
배우 김학철이 작사가로 변신한 사연이 공개됐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배우 김학철이 작사가로 변신한 사연이 공개됐다./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배우 김학철이 작사가로 변신한 사연을 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묵묵히 미래를 그려나가는 배우 김학철’ 편이 나왔다.

이날 방송에서 김학철은 버킷리스트 중 하나에 해당하는 작사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학철은 “원래 문학소년이었다. 촬영하느라 바빠 꿈을 잠시 미뤄놨다. 작사가를 꿈꾸고 있다”라며 약 20곡이 빼곡히 적힌 작사 노트를 제작진에게 공개했다.

이어 그는 “주로 트로트 가사를 쓴다”라며 “두 곡이 있는데 ‘산수유 사랑’은 송가인 씨가 불렀으면 좋겠다. ‘내 사랑 로또’라는 곡은 홍진영 씨한테 줄까?”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