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올해 전기차·수소차 총 9만4430대 보급
환경부, 올해 전기차·수소차 총 9만4430대 보급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1.09 16:46
  • 수정 2020-01-0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미래차 20만 시대 열것"
사진=환경부
사진=환경부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환경부는 올해 미래차(전기·수소차) 누적 20만 대 시대를 열겠다고 9일 밝혔다.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8만 4150대, 수소차 1만 280대로 총 9만4430대의 미래차를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말까지 미래차(이륜차 포함)는 총 11만3000여 대가 보급됐고 올해는 총 9만 4430대가 추가로 보급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올해 전기승용차 6만5000대, 전기화물차 7500대, 전기버스 650대, 전기이륜차 1만1000대 등 전기차 8만4150대를 비롯해 수소승용차 1만100대, 수소버스 180대 등 수소차 1만280대를 보급한다.

특히, 환경부는 올해부터 미세먼지 개선 효과가 높은 전기화물차 보급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화물차 등록 대수는 360만 대로 전체 자동차의 15%에 불과하지만, 미세먼지 배출은 전체 자동차의 56%를 차지한다.

아울러, 환경부는 올해부터 미래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구매보조금 지원 ▲충전시설 구축 등 수요 정책뿐 아니라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 등 공급 정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올해는 미래차 20만대 시대가 열릴 것"이라며, "경유 화물차 등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량을 미래차로 적극 대체하고, 미래차 수요 제고는 물론 공급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오는 10일 오후 울산 북구 양정동에 소재한 현대자동차의 미래차 생산현장을 점검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