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토토 승무패 2회차, 축구팬 63% “리버풀, 토트넘에 승리할 것”
축구토토 승무패 2회차, 축구팬 63% “리버풀, 토트넘에 승리할 것”
  • 이정인 기자
  • 승인 2020.01.09 17:17
  • 수정 2020-01-09 17:17
  • 댓글 0

리버풀. /EPA 연합뉴스
리버풀. /EPA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이정인 기자]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11일부터 13일까지 벌어지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7경기와 이탈리아 세리에 A 7경기 등 총 14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2회차의 토트넘(홈)-리버풀(원정)전에서 국내 축구팬들의 63.77%가 리버풀의 승리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양팀의 무승부 예측은 20.17%로 나타났고, 홈팀 토트넘의 승리 예측은 16.06%를 기록했다.

그야말로 완벽한 시즌을 보내고 있는 리버풀이 리그 21번째 경기에서 토트넘 원정을 떠난다. 자타공인 우승후보 1순위 리버풀은 현재 리그에서 19승 1무로 압도적인 선두를 질주 중이다. 득점 49에 실점은 단 14로 공수 양면에서 뛰어난 밸런스를 선보이고 있다. 또한 토트넘에게도 강한 면모를 보였다. 2-1로 승리한 올 시즌 첫 맞대결을 포함해 최근 5경기에서 4승 1무로 압도적인 성적을 올렸다. 특히, 5경기에서 모두 2골 이상을 넣으며 토트넘 수비진을 괴롭혔다. 여기에 클럽월드컵을 포함한 최근 5경기에서 9골을 넣는 동안 단 1점도 내주지 않는 완벽한 수비를 구축했다. 

반면, 팀 최고의 득점원 해리 케인을 부상으로 잃은 토트넘은 중원의 핵인 시소코까지 부상을 당하며 전력 공백이 생겼다. 손흥민 역시 컨디션 난조에 빠지며 큰 힘을 보태지는 못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 리버풀전에서 승리를 거두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리그 4위 첼시는 15위 번리를 상대로 76.62%의 지지율을 얻어 이번 회차에서 가장 믿음직스러운 팀으로 꼽혔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첼시가 번리를 압도하고 있다. 단, 최근 첼시의 경기력을 살펴보면 크게 낙관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첼시는 에버턴과 본머스에게 충격적인 연패를 당한 이후, 토트넘을 잡으며 한숨을 돌렸지만 또다시 사우샘프턴에게 0-2로 완패했다. 이어 아스널에게 2-1로 승리하며 다시 상승세를 타는 듯했지만, 이어진 브라이턴 원정에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하며 연승을 기록하지는 못했다. 

올 시즌 첼시는 안방에서 치러진 리그 10경기에서 4승 2무 4패로 그다지 만족스러운 성과를 얻지 못했다. 오히려 원정 성적이 7승 1무 3패로 홈 성적보다 좋다. 번리도 최근 3연패를 당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연패 탈출을 위해 저력을 발휘한다면 의외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리그 10위로 실망스러운 시즌을 보내고 있는 아스널은 크리스탈 팰리스 원정에서 승점 3을 획득할 것이라는 전망이 과반수에 가까운 47.68%로 나왔다. 

전통적인 이름값만 친다면 아스널이 우위에 있지만, 올 시즌 성적표를 보면 오히려 크리스탈 팰리스가 더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아스널은 6승 9무 6패인 반면, 크리스탈 팰리스는 7승 7무 7패다. 승점에서 크리스탈 팰리스가 1 앞서고 있다. 득점력은 아스널(28득점, 30실점)에 비해 19골로 뒤쳐지지만, 실점은 23으로 오히려 아스널보다 좋은 기록이다. 

또한 상대 전적에서도 크리스탈 팰리스는 최근 3경기 1승 2무로 아스널에게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절반에 가까운 축구팬들이 아스널의 승리를 점쳤지만, 이름값만 보고 선택한다면 낭패를 볼 수 있는 요소가 많다. 

세리에A에서는 1위 유벤투스가 원정에서 4위 AS로마를 꺾을 것이라는 예상이 54.32%로 집계됐다. 만만치 않은 전력의 양팀이 맞붙는 경기이지만, 최근 흐름은 유벤투스쪽이 좋다. 유벤투스는 라치오에게 패한 이후 우디네세, 삼프도리아, 칼리아리를 차례로 꺾고 3연승을 달리고 있다. 반면, AS로마는 5일 안방에서 토리노에게 0-2로 완패하며 연승의 흐름이 끊긴 상황이다. 단, 매 시즌 치열한 경기를 치러온 양팀이므로 무엇보다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다. 

이번 승무패 2회차는 11일 오후 9시20분에 발매를 마감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