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택' 진세연-김민규, 울음 뚝뚝 포옹 포착
'간택' 진세연-김민규, 울음 뚝뚝 포옹 포착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9 17:31
  • 수정 2020-01-0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간택' 배우 진세연-김민규의 포옹 스틸컷이 공개됐다.

TV조선 특별기획 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이하 '간택')은 정통 왕조 이씨가 아닌 자들에게 허락된 최고의 자리 왕비를 차지해야 하는 자들이 모여 간택 경합을 치르는 궁중 서바이벌 로맨스다. 지난 6회 분당 최고 5.2%(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기록을 다시 한 번 경신, 폭풍 질주 모드에 돌입했다.

이와 관련 진세연-김민규가 떨림과 울음으로 가득 차 서로를 꼭 끌어안고 있는 포옹이 포착됐다. 극중 불안한 목소리로 운을 떼는 강은보와 몇 마디 듣지 못해 눈물을 뚝뚝 흘리는 이경의 눈빛이 정면으로 마주치는 장면. 뒤이어 강은보가 망설이며 한 걸음 다가오자 이경이 달려가 그런 강은보를 조심스럽고 소중하게 꼭 끌어안는다.

이 스틸컷은 지난 11월 22일 경기도 안성에서 촬영됐다. 극도의 감정을 주고받는 씬인 만큼 두 사람은 기본적인 동선을 체크한 뒤로는 각자의 공간에 앉아 맡은 캐릭터에 몰두했다. 뒤이어 깊은 눈빛으로 몰입하는 진세연과 금방이라도 눈물을 떨굴 듯 벅차오른 김민규는 컷 소리가 들릴 때까지 떨림과 아픔으로 가득 찬 대사와 울음을 핑퐁처럼 주고받았다. 두 사람의 생생한 감정으로 인해 한동안 현장에는 침묵이 이어졌고 무려 세 시간가량의 뜨거운 열연이 펼쳐지면서 애절한 포옹이 완성됐다.

제작진은 “진세연-김민규는 급한 변화를 겪는 인물들의 정서를 깊은 고민과 성실한 열정으로 완성하고 있다”며 “이번 주부터는 진세연-김민규의 아슬아슬한 관계에 무척 강렬한 불씨가 하나 던져지면서 더욱 가속도 붙은 스토리 전개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