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정인선-박성훈-허성태, 뭉클 종영 소감 전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정인선-박성훈-허성태, 뭉클 종영 소감 전해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1.09 17:46
  • 수정 2020-01-09 17:46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 허성태가 종영 인사를 전했다.

tvN 수목극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가 9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이 가운데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측이 윤시윤(육동식)-정인선(심보경)-박성훈(서인우)-허성태(장칠성)의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 인증샷 공개했다.

이에 정체 착각에 빠진 세젤호구 육동식으로 분해 천의 얼굴을 입증한 윤시윤은 “참 많은 생각이 든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그 어떤 작품보다도 특별한 경험과 큰 도전이었다. 평범한 사람을 대표하는 육동식이란 인물을 통해 맹수들이 우글거리는 세상에서 당당히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의 이야기를 보여드린 것 같아서 너무너무 감사하고 의미 있는 시간들이었다”며 “시청자분들도 자신만의 길을 찾아가는 동식이처럼 행복하고 당당하고 멋진 하루하루를 보내셨으면 좋겠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나도 감사드린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와 함께 넘사벽 수사 촉을 지닌 경찰 심보경으로 분해 탄탄한 연기력과 걸크러시 매력을 보여준 정인선은 “시작 전부터 좋은 사람들과 작품을 하게 되었다며 축하 연락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며 “무엇보다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었던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글과, 과거의 아픔을 딛고 끝내 꿈을 찾아 열정적으로 변해가는 심보경을 연기할 수 있었던 5개월이 너무나 행복했다”고 종영을 앞둔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멋진 사람들이 모여 더 멋진 이야기를 만들어주신 것에 너무나 감사 드리고, 끝까지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와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냉혹하고 치밀한 싸이코패스 서인우로 분해 소름 돋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휘어잡은 박성훈은 “감독님 이하 모든 스태프분들의 열정과 배려 덕분에 촬영을 잘 끝마칠 수 있었다. 추위 속에 마무리했지만 어느 곳보다 따뜻하고 즐거웠던 현장으로 기억될 것 같다. 서인우라는 캐릭터를 아껴주신 작가님들, 감독님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의 말씀 드리고 싶다"며 “저는 더 나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고 훈훈한 인사를 전해 미소를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조폭 장칠성으로 분해 전에 본적 없던 코믹 본능을 터뜨리며 코믹 본좌로 재 탄생한 허성태는 “장칠성이란 매력적인 캐릭터에 젖어서 연기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많은 작품을 했지만 평생 칠성이처럼 살고 싶을 정도로 털어버리기 힘든 캐릭터는 처음인 것 같다. 한동안 못 잊을 거 같다”면서 “끝까지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마지막 방송까지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감사 인사와 함께 막방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무엇보다 허성태는 “저는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시청자분들을 행님으로 모시겠다”며 장칠성 버전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15회에서는 육동식이 사면초가의 상황 속에서 서인우의 허를 찌르고 역습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말미 자신을 노려보는 인우의 앞에서 씩 웃는 동식의 표정이 극강의 짜릿함을 선사했다. 이에 동식이 인우에게 가할 최후의 일격과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의 결말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tv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