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윤 측, 범죄 연루 의혹에 "철없이 보낸 나의 잘못" 해명
이동윤 측, 범죄 연루 의혹에 "철없이 보낸 나의 잘못" 해명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1.09 18:14
  • 수정 2020-01-0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그룹 태사자의 멤버 이동윤이 범죄 연루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이동윤은 9일 소속사 크리에이티브 꽃을 통해 "기사에 나온 이야기들이 전부 사실은 아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팬 분들과 여러분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이동윤은 태사자의 멤버로 JTBC 예능 프로그램 '슈가맨'에 출연했고,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동윤이 중학생 때 일진이었으며 빽치기(절도) 등을 하다 잡혀 보호관찰을 받던 중 미국으로 갔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동윤은 "27년 전 어린 시절을 철없이 보낸 나의 잘못"이라면서 "하나하나 따지기 보다는 그 시간들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됐다"고 이야기했다.

소속사 측은 "일진, 미국 도피, 빽치기, 범죄자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며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글들에 대해 법적 절차를 통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사진=퍼스트룩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