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 우여곡절만큼 성취감 높아"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 우여곡절만큼 성취감 높아"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1.09 22:01
  • 수정 2020-01-09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배우 윤시윤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윤시윤은 9일 tvN 수목 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종영을 앞두고 소속사 모아 엔ㄴ터테인먼트를 통해 소감을 공개했다.

윤시윤은 이 드라마에서 호구 육동식 역을 맡아 자신을 싸이코패스로 착각하며 벌어지는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를 풀어냈다.

윤시윤은 "안녕하세요. 육동식, 윤시윤입니다"라고 인사를 건네며 "이번 유난히도 추웠고 유난히도 쉽지 않은 촬영 장면들도 많았던 드라마였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드라마였는데 그만큼 추억도 많고 성취감도 높았던 드라마였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제작 발표회에서 그리고 첫 방송 때 여러분들의 응원을 들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종영이 됐다"면서 "항상 여러분과 함께하는 시간을 보면 마치 명절에 가족들 만나러 가는 느낌을 많이 받는다. 그게 어떠한 것이던 저의 대한 사랑. 무조건적으로 응원해 주시고 믿어 주시고 기대해주시는 사랑 때문에 항상 두려움으로 시작하는 드라마, 마지막에는 행복한 얼굴로 끝낼 수 있게 되는 것 같다"고 인사했다.

마지막으로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했으니 즐겁게 봐주시고 육동식은 호구가 아닌 여러분과 저를 대표하는 가장 일반적인 우리들이다. 동식이처럼 마지막에는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