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희, 허위·과대광고 시정에 "제품 문제는 아냐" [전문]
김준희, 허위·과대광고 시정에 "제품 문제는 아냐" [전문]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1.09 22:43
  • 수정 2020-01-09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방송인 김준희가 식약처로부터 허위·과대광고에 대한 시정 조치를 받은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준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린다. 에바주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증받은 제품을 판매하기에 제품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님을 명확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또 이 글에서 김준희는 식약처로부터 시정 요청을 받은 사실을 인정하며 "심의를 받은 문구와 다른 문구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 요청, 건강기능 식품에 고객후기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요청, 호박 원재료의 효능인 붓기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에 대한 시정요청을 받았다"며 "젶품을 드시는 데 전혀 걱정할 내용이 아니다. 건강기능식품인정을 받은 제품들이기에 제품에는 문제가 없다. 허위나 거짓광고가 아닌 광고심의 규정과 다른 광고 사용으로 시정 조치를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이 내용에 대한 김준희의 입장 전문이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 말씀드립니다.

우선, 에바주니는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증받은 제품을 판매하기에 제품에 문제가 있는것이 아님을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다만 저희가 광고심의규정과 다른 내용에 대해 식약처로부터 시정요청을 받았습니다.

1. 심의를 받은 문구와 다른 문구를 사용한것에 대한 시정요청

“정상적인 면역기능에 도움“이라고 해야 하는데 “면역기능에 도움”이라고 쓴것

2. 건강기능 식품에 고객후기를 사용한것에 대한 시정요청

건강기능식품은 고객후기를 인용하여 광고할수 없는데 에바주니에서 고객의 후기를 인용하였던것

(다만 후기를 조작하거나 거짓 후기가 아닌 실제후기임을 알려드려요!)

.

3. 호박원재료의 효능인 “붓기”라는 단어를 사용한것에 대한 시정요청

호박에는 붓기를 빼주는 효능이 있지만 그것은 원재료에 한한 내용이므로 완제품에 “붓기”라는 말을 사용하면 안되는데 쓴 것

위반사항은 위 세가지 내용들입니다!!

제품을 드시는데 전혀 걱정하실 내용이 아님을 말씀드려요!

건강기능식품인정을 받은 제품들이기에 제품에는 전혀 문제가 없으며 허위나 거짓광고가 아닌 “광고심의 규정과 다른 광고 사용”으로 시정 조치를 받은 내용임을 알려드립니다

다만 앞으로는 좀더 명확한 표현을 사용하여 신중히 판매운영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사진=김준희 인스타그램